b_judimoon200x200.jpg
b_kimnkim200x200.gif
b_kimnkim200x200.gif

[김재완] 노쇠

김재완(시인/화가)

노쇠(老衰)

눈 코 입 귀가
굴을 통해
얼을 전하고
사지를 부린다는데,

 

세월의 역청(瀝靑)
무너져가는 굴~

어허,

어딘지
얼이 빠지고 마네.

 
지지고 녹이고 뚫고
새로 깔기도 하련만
첫 것맨키나 하겠소?

 

아서라,

딴 궁리말고
그런대로
사시구랴.

 

*20211월 청력검사 받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문학의 향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 210 02-25
20 236 02-24
19 227 02-24
18 238 02-15
17 198 02-15
16 499 02-13
15 307 02-13
14 377 02-08
13 226 02-08
12 297 02-08
11 273 02-01
10 260 02-01
9 282 01-25
8 239 01-25
7 359 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