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_judimoon200x200.jpg
b_kimnkim200x200.gif

[이춘혜 시인의 신앙시] 설중 기도

이춘혜 시인

 

설중 기도

 

눈이 내립니다.

잎새를 떨군 가지 위에

늘 푸른 상록수 위에도 

 

조용히 읊조리는

기도의 사연처럼 

살며시 쌓입니다.

 

당신이 허락하신 새로운 이 한 해

오직 눈처럼 순결한 모습으로 

살고 싶습니다.

 

미천한 여인의 기도는 끝났는데

천지에  눈은 아직도  내리고

꽁꽁 언 내 영혼을 소생 시키는 

순진 무구한 사랑!


이윽고

내 마음 화원에 피어나는 

순결한 백합화!


눈길을 조용히 걸어 오시려나

백설의 순수한 사랑의 옷을 입고

기다리는 내 마음에

당신은 찾아 오시려나.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문학의 향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3 389 05-17
22 696 03-21
열람 995 02-25
20 978 02-24
19 827 02-24
18 666 02-15
17 435 02-15
16 776 02-13
15 549 02-13
14 685 02-08
13 419 02-08
12 544 02-08
11 528 02-01
10 502 02-01
9 508 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