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에 '조건 없는 대화' 제안…긍정적 반응 희망"

성 김, 한미·한미일 협의서 "대화·대결 어느 쪽이든 준비"

 

미국 정부가 21일 북한과의 '조건 없는 대화' 의사를 거듭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이 미국 측의 대화 제의에 호응할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21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우리의 '잘 조율되고 실용적인 (대북) 접근법'은 북한과 외교에 열려 있고, 또 이를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우린 미국과 동맹국들의 안보를 증진시키는 실질적 진전을 추구하면서 북한이 우리의 지원과 언제 어디서든 전제조건 없이 만나자는 우리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계속 희망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미 정부는 올 1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역대 정부의 대북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 작업을 진행했으며, 4월 말 이 작업을 마무리하면서 북한 측에 그 내용을 설명하기 위한 접촉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북한 측의 이 같은 미국의 접촉 제의를 '접수했다'면서도 아직 가부 여부에 대한 회신을 주지 않은 상태다.

따라서 김 대표의 이날 발언은 미 정부의 대북 접촉 제의엔 다른 조건이 붙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며 북한을 향해 '대화에 응하라'는 메시지를 재차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대표는 또 "미국은 (대북정책) 재검토 과정 내내 한일 양국과 긴밀히 협조했다"며 "앞으로도 동맹국 및 다른 협력국들과 계속 함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우린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계속 이행할 것"이라며 "우린 모든 유엔회원국, 특히 안보리 이사국들에 북한이 국제사회에 가하는 위협을 다루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21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가 열리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김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 중단을 포기하지 않는 한 유엔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대표는 "북한 문제에 대한 오랜 경험을 통해 (각국의) 긴밀한 협조가 우리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필수적이란 걸 안다"며 "(한미일) 3국 간 긴밀한 협력과 의사소통을 계속 우선순위에 둘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우리 외교부의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이날 협의에서 "지난 수개월 간 우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최선의 방법을 찾기 위해 긴밀히 협의해왔다"며 "우린 미국이 대북정책 재검토를 끝낸 뒤 일련의 협의를 통해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왔다"고 설명했다.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한미일 3국 협력은 역내 평화·안정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는 17일 주재한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당시 대외정세와 관련, "국가 존엄과 자주적 발전 이익을 수호하고 평화적 환경과 국가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특히 대결엔 더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비서의 이 같은 발언은 바이든 정부에 보낸 메시지로 해석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 김 대표는 이날 한미일 협의에 앞서 열린 노 본부장과의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도 "우린 (대화·대결) 어느 쪽이든 준비돼 있을 것"이라며 "우린 여전히 (북미) 회담에 대한 북한으로부터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 김 총비서가 언급한 대화가 우리가 긍정적인 답변을 곧 얻을 것임을 의미하길 바란다"며 북한과의 조속한 대화 재개 의사를 거듭 밝혔다.

김 대표는 "남북한 간의 의미 있는 대화·협력·관여 또한 지지한다"고도 말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