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_judimoon200x200.jpg
b_kimnkim200x200.gif

[신앙과 생활-김 준 장로] 관용의 미덕

김 준 장로(종교 칼럼니스트)

 

관용의 미덕

 

우리들의 생활 속에서 나타나는 가장 아름다운 덕목은 역시 너그러움, 아량 그리고 관용 같은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렇기에 사람의 됨됨이와 크기는 그 사람의 아량과 관용의 정도에 비례한다고 보아도 좋을 것입니다.

헝가리 태생인 유명한 피아니스트 Franz liszt(1811~1885)의 전기에 이런 일화가 있습니다. 19세기에 헝가리의 어느 도시에 가난한 신진 피아니스트가 연주화를 열었는데, 좀 더 많은 청중을 모으고 싶은 욕심에서 자신이 그 명성 높은 리스트이 제자라고 거짓 광고를 했습니다. 그런데 그 무렵 우연히도 리스트가 그 도시를 방문하게 되어 그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신진 피아니스트는 리스트를 찾아가 그의 앞에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했습니다. 그러자 리스트는 그를 일으킨 후에 어느 곡을 하나 지정하면서 그 곡을 쳐보라고 부탁을 하였습니다. 그 신진 피아니스트가 다 친 후에 리스트는 한 두가지 조언을 해주고 나서 “자, 이제는 내가 당신을 가르쳤으니 당신은 당당한 나의 제자요. 그러니 마음 놓고 내 제자라고 광고도 하고 또 필요하다면 그날 당신의 연주가 끝난 후에 내가 한 곡 칠 수 있도록 순서에 넣어 보시오.”

우리나라 근대사에, 문화와 산업 분야에서 크게 업적을 남긴 분들 가운데 한 분이 김성수 선생입니다. 동아일보, 경성방직, 중앙학원 그리고 고려대학을 중흥시킨 분입니다.

그 분이 방직회사를 창업할 때의 일입니다. 일본에서 방직기계를 구입해오기 위해 그를 도와 일하던 측근 X씨에게 거금을 주어 일본으로 보냈습니다. X씨는 처음부터 어떤 불순한 생각을 가지고 있던 것은 아니었으나 호기심에서 카지노 같은 데에 한 두번 드나들면서 다소 손실을 보게 되자 그 잃은 돈을 벌충하려고 계속 그 일에 손을 대다가 그만 그 많은 돈을 다 잃고 말았습니다.

그는 본국으로 돌아올 수도 없고 그 곳에 머무를 수도 없는 난처한 처지가 되었습니다. 김 선생 주변에서는 X씨를 지탄하는 소리가 드높아졌습니다.

그러나 김 선생은 또 어렵게 돈을 마련하여 X씨에게 보내면서 계획대로 기계를 사오도록 지시를 하였습니다. X씨는 지시대로 기계를 사가지고 오기는 했지만 김 선생 앞에 면목이 없어 그는 사의를 표하면서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무릎을 꿇었습니다.

그러나 김 선생은 X씨의 사표를 반려하면서, “내가 자네에게 그 책임을 물으려고 했다면 왜 또 다시 그 돈을 자네에게 보냈겠는가. 딴 생각 말고 열심히 일하게.” 그 후로 X씨는 평생토록 전력을 다하여 김 선생을 보필하였습니다.

역사가 토인비는 “자극을 많이 받는 민족일수록 강한 민족으로 역사에 남는다”라고 했는데, 민족 만이 아니라 한 개인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가 용서를 해줘야 할 사람들은 모두가 우리에게 어떤 자극을 준 사람들이고 우리는 그 자극에 어떻게 대응하고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서 그 자극은 약이 되기도 하고 병이 되기도 합니다.

우리에게 진한 감동을 주는 구약성경의 요셉이야기를 볼 때 그가 가장 용서 못할 사람이 있다면 그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그의 형들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요셉은 그 가공할 사건을 계기로 애굽의 실권자가 되어 친척들과 동족들을 기아에서 구하게 되는 하나님의 섭리를 깨닫고 감사하게 됩니다.

우리가 남을 용서해야 할 이유는 수없이 많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하나님의 섭리를 개입시켜 보면 불평할 것도, 원망할 것도 없고 용서하지 못할 사람이 없을 것입니다. 

**더 많은 칼럼을 보시려면 클릭 https://www.seattlen.com/column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7 335 06-06
56 660 05-30
55 476 05-09
열람 569 04-24
53 586 04-10
52 763 03-14
51 723 02-28
50 585 02-14
49 696 01-31
48 549 01-17
47 544 01-07
46 667 12-20
45 723 12-06
44 1,342 11-22
43 996 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