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초강세, 달러당 7위안 아래로…3개월래 최고

중국이 코로나 규제를 대폭 완화하자 위안화가 초강세를 보이고 있다.  

5일 위안화는 역내거래에서 전거래일보다 1% 이상 하락한 1달러 당 6.9678위안을 기록하고 있다. 위안 환율이 달러당 7위안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9월 15일 이후 약 3개월래 처음이다.

이는 최근 중국 당국이 잇달아 코로나19 관련 조치를 완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당국은 지난달 27일 반 ‘제로 코로나’ 시위가 발생하자 각종 규제를 속속 완화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규제를 완화해 경제를 재개하면 중국의 성장률이 다시 반등할 것이란 기대로 위안화는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한인 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