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_judimoon200x200.jpg
b_kimnkim200x200.gif

[서북미 좋은 시-박수경] 노을 담은 하루

박수경(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지부 회원)


노을 담은 하루


에이도록

빠알간 너의 눈빛에

못한 묵은 마음 불붙여

온 세상 활 활 태운다


하늘 향해 모은 두손

모두었던 소망들 

재수 바위 위 불붙어

산등성이 뜨겁다


뜨거운 가슴 속

눈물 흘린 자린

네가 일어서야 할 

바로 그 자리


무거운 숨 내려 

놓으니

하늘 사다리 타고

사뿐히 내려와

온통 저녁바다 

붉게 물들이는  

참 고운 노을!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문학의 향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 943 02-25
열람 926 02-24
14 806 02-24
13 656 02-15
12 421 02-15
11 758 02-13
10 539 02-13
9 660 02-08
8 409 02-08
7 534 02-08
6 511 02-01
5 494 02-01
4 498 01-25
3 442 01-25
2 516 01-25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