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_judimoon200x200.jpg
b_kimnkim200x200.gif

[서북미 좋은 시-김재완] 철길

김재완(시인/화가)

 

철길

 

두 길은 서로 바라볼 뿐

결코 겹치지 않는다. 


둘 사이의 간격은

중요하지 않다. 

함께 가는 바가

중요하다. 


둘이서 놓은 길 -

외길로써 못할

흡족한 젖을 나르고

긴장하는 두 길 따라

우리의 꿈이

달린다. 


다른 두 길은

바라봄이 아니라

같이 나아감으로

하나다. 



*2021년1월 미 대통령 취임식에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문학의 향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 944 02-25
15 928 02-24
14 806 02-24
13 656 02-15
12 421 02-15
11 759 02-13
10 539 02-13
9 660 02-08
8 409 02-08
7 534 02-08
열람 512 02-01
5 494 02-01
4 498 01-25
3 443 01-25
2 516 01-25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