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패스' 확대·사적모임 축소에 "진보꼰대 마인드냐"…2030 등 '분노'

정부 특별방역대책 추가 발표…방역패스 등 6일부터 시행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유입과 확진자 폭증 등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악화돼 정부가 '방역패스' 확대와 사적 모임 축소 등 고강도 방역대책을 내놓자 자영업자와 시민들의 반응은 허탈감을 넘어 싸늘했다.

식당과 카페, 학원, 영화관, 공연장, 독서실, PC방 등에 까지 방역패스 조처를 확대 적용할 것이라는 정부 발표에 시민과 자영업자들은 "성공한 K-방역이 결국 이런 것이냐"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추가 후속조치'가 발표된 이날 오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만난 취준생 권모씨(27)는 "정부의 코로나 정책은 대(大)를 위해 소(小)가 희생해야 한다는 진보 꼰대 마인드와 결이 같다고 생각한다"며 "정부의 오락가락한 방역대책으로 지역의 공장들은 다 빠져나가고 취준생 취업의 문은 더 좁아졌다"고 쓴소리를 했다.

그는 이어 "백신 부작용 등 고통을 호소하는 국민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올리면 뭐하냐"며 "정부는 인과성 관계 조사만 하겠다는 입장만 되풀이할 뿐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는 어떤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지 않냐"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자영업자 등도 정부의 특별방역대책에 한숨 짓기는 마찬가지다.

중구의 한 식당에서 관련 뉴스를 지켜보던 종업원 A씨(48)는 "식당에 손님 받지 말라는 이야기와 같다"며 "주변에 건강상의 이유와 부작용을 우려해 백신을 맞지 않는 사람들도 많은데, 이 사람들의 일상적 권리는 어떡하냐. 말도 안되는 역차별"이라고 했다.

수성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점주 김순봉씨(58·여)는 "전 국민의 80%는 다 맞아 영업하는데 큰 지장은 없을 것 같지만 바쁠 때 인증 안내를 해야 하니 불편한 점은 있을 것 같다. 특히 전자식 QR 인증 방식이 아닌 우리 가게 같이 수기로 작성하는 업소는 불편함이 더 클 것 같다"고 말했다.

수성구의 또다른 음식점의 직원 주영화씨(51·여)는 "언제 코로나와 작별할 수 있겠느냐"며 "점심 장사는 그럭저럭 되는데 저녁엔 술 손님들이 감소해 매출이 줄어 사장님의 한숨 소리가 더 무겁게 들릴 것 같다"고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중대본)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부가 이날 내놓은 특별방역대책 후속 조치에 따르면 오는 6일부터 4주간 접종력에 관계없이 수도권은 6명, 비수도권은 8명까지만 사적 모임이 가능하다.

방역패스는 식당·카페, 학원, PC방, 영화관, 공연장 등까지 확대한다.

이같은 조치는 6일부터 4주간(1월2일까지) 시행하고, 유행 상황에 따라 기간이 조정될 예정이다.

특히 미접종자 보호를 위해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식당·카페에 방역 패스를 확대 적용하고, 필수 이용시설 성격인 점을 고려해 사적모임 범위 내 미접종자 1명까지는 예외를 인정한다.

정부는 방역패스 확대의 경우 현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 1주간 계도기간을 부여하기로 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