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퍼레이드 차량 돌진에 5명 숨져(영상)…백악관 "피해자들에게 위로"(

5명 숨지고 40명 이상 부상, 경찰 "용의자 체포해 조사 중"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벌어진 퍼레이드 차량 돌진 사건으로 사망자가 5명으로 늘어났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오후 4시 30분께 위스콘신주 워케샤에서는 한 SUV가 퍼레이드에 참석한 관중들을 향해 돌진해 5명이 숨지고 40명 이상 부상을 입었다.

워케샤 관계자는 "현재 5명이 숨지고 4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앞서 워케샤 당국은 초기 조사를 벌이면서 성인 11명과 어린이 12명이 다쳐 긴급히 지역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해 백악관 관계자는 "조 바이든 대통령은 브리핑을 받았다. 백악관은 워케샤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 이 끔찍한 사건으로 영향을 받은 모든 이들에게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우리는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주정부와 지역 관계자들에게 손을 내밀었다"고 덧붙였다.

 

AFP통신은 경찰이 용의자 1명과 퍼레이드에 동원된 SUV를 확보했다면서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주정부는 22일 휴교령을 내리고 도로를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현장에서 퍼레이드를 취재하던 밀워키 저널 센티넬의 케일리 스타랄 인턴기자는 "내 눈앞에서 시민 4명이 쓰러졌다. 피해자들에게는 숨이 붙어있었으나 쓰러져 움직이지를 못했다"고 보도했다.

현장에서 가족들과 퍼레이드를 지켜보던 앤젤리토 테노리오 위스콘신주 재무장관 후보자 역시 "SUV의 운전자는 페달을 밟고 퍼레이드 경로를 전속력으로 달렸다"면서 "차량에 치인 사람들은 귀청이 터지도록 비명을 질렀다"고 돌이켰다.

사건 발생 직후 태미 볼드윈 위스콘신주 상원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워케샤 크리스마스 퍼레이드에서 발생한 끔찍한 폭력사태로 가슴이 아프다. 오늘 밤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해달라"고 적었다.

토니 에버스 위스콘신 주지사 역시 트위터에 "캐시(부인)와 나는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모든 어린이, 가족, 지역사회 구성원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면서 "응급 의료요원들과 신속히 행동해 도움을 준 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보다 자세한 상황 파악을 위해 관련 기관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