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살바도르 화산지대에 '비트코인 시티' 건설…세계최초

세계에서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엘살바도르가 또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 도시’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엘살바도르 미사타에서 폐막한 한 비트코인 행사에서 동부 해안도시 라우니온에 ‘비트코인 시티’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화산 지열 에너지를 활용해 비트코인 채굴에 전력을 공급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이 도시에서는 부가가치세를 제외한 일체의 세금이 부과되지 않을 것"이라며 "여기에 투자해 원하는 만큼 돈을 벌라"고 강조했다.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 시티 건설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내년에 10억 달러(약 1조1870억원) 규모의 비트코인 국채를 발행할 계획이다.

해외 이주민들의 송금이 경제에서 큰 몫을 차지하는 엘살바도르는 지난해 9월 송금 수수료 절감 등을 이유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공식 승인했다.

당시 정부는 모든 시민에게 비트코인 30달러(3만5700원)를 제공하고, 전국에 200대 이상의 비트코인 ATM(현금자동입출금기)도 설치했다. 그러나 이직도 찬반양론이 거세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