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그들만의 리그" 1만 명이 비트코인 3분의 1 소유

1만 명이 전세계 비트코인 3분의 1을 소유하고 있는 등 비트코인이 일부에 집중돼 있어 시스템적 위기에 취약하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미국의 민간 싱크탱크 전미경제연구소(NBER)의 분석을 인용, 이같이 전했다.

NBER은 상위 투자자 약 1만 명이 현재 유통되는 비트코인의 3분의 1가량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NBER은 지난해 말 기준 중개업자들이 550만개, 개인이 850만개의 비트코인을 각각 소유하고 있었으며, 상위 1000명의 개인 투자자가 300만개의 비트코인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NBER은 동일인이나 단체가 일부 주소를 함께 운영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어 실제 집중도는 훨씬 더 높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채굴 능력은 집중도가 더욱 심해 채굴자 상위 10%가 전체 채굴 능력의 90%, 상위 0.1%인 50여명이 채굴 능력의 50%를 각각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들은 보고서에서 "비트코인이 지난 몇 년 동안 받은 상당한 관심에도 비트코인 생태계는 여전히 대규모 채굴자, 보유자 또는 거래소와 같이 크고 집중된 플레이어에 의해 지배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원들은 "이러한 집중은 비트코인을 시스템적 위험에 취약하게 만들고, 이익의 대부분이 소수의 참가자에게 떨어질 가능성을 높인다"고 덧붙였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