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시에서 집갖고 있으면 수입 30% 모기지로 내야한다

주택소유 부담률 미 전국서 15위 기록돼
1위는 41%인 하와이 호눌룰루, 2위는 LA

 

시애틀시에서 주택을 갖고 있는 주택소유주들은 수입의 30%를 모기지에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주택소유 부담률은 미 전국에서 15번째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포인트2홈스가 지난해 기준으로 도시별 중간가격과 가구별 중간연소득을 계산해 모기지를 갚는데 부담이 얼마나 되는지를 조사했다

조사결과시애틀시의 중간 주택가격은 지난해 78806달러를 기록했다이런 가운데 시애틀시내 가구별 중간연소득은 10만 7,098달러로 나타났다이를 기준으로 시애틀시에서 주택을 가지고 있는 주민들은 수입의 30%를 주택 모기지에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애틀시를 기준으로 할 경우 지난 2010년 이후 지난 10년간 주택가격은 77%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수입도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해 주택소유에 따른 부담률은 10년 전과 비슷했다.

하지만 5년 전에는 주택소유 부담률이 27%였던 점으로 미뤄 최근 5년 사이에는 소득 증가에 비해 주택가격 상승폭이 더 컸음을 보여준다.


이처럼 주택가격대비 가구별 연소득을 기준으로 한 주택소유 부담률을 조사한 결과 미 전체 대도시 가운데 하와이 호놀룰루가 1위를 차지했다.


호놀룰루의 경우 중간주택가격이 768,285달러인데 반해 주민들의 연간 중간가구소득은 76,225달러에 그쳐 부담률이 41%에 달했다즉 소득의 41%를 주택 모기지로 갚아야 한다는 이야기다.


2위를 LA로 가격은 70만 9,750달러이고 소득은 7452달러로 부담률이 역시 41%였고, 3위는 캘리포니아 오클랜드로 집값은 822,137달러인데 소득은 8만 5,709달러로 부담률이 39%에 달했다

4위는 미국 최고 집값을 자랑하는 샌프란시스코로 주택가격은 123만 9,415달러인데 소득은 연 12만 9,433달로 역시 부담률이 39%였고, 5위는 뉴욕으로 집값이 69만 3,054달러인데 수입은 7만 2,530달러로 부담률은 39%였다.


이어 롱 비치산호세어바인마이애미산타아나보스턴샌디에고프레몬트 등이 주택소유에 따른 부담률이 큰 도시로 평가를 받았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