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주 가구당 카드빚 크게 늘어났다

2분기 기준으로 가구당 8,232달러 379달러씩 늘어

미국 50개 가운데 가구당 카드빚은 19위에 달해 


코로나 팬데믹 가운데 미국 가정들의 카드빚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워싱턴주도 가구당 카드빚이 8,000달러가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금융정보업체인 월렛허브가 지난 2분기 기준으로 주 단위별로 카드빚을 분석해 발표했다. 

이 결과 지난 2분기 기준으로 워싱턴주의 가구당 카드빚은 모두 8,232달러로 전 분기에 비해 379달러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워싱턴주는 가구당 카드빚이 8,200달러가 넘어서면서 미 전국 50개주 가운데 19위를 기록했다.

워싱턴주 전체 주민들의 카드빚은 2분기 기준으로 모두 220억 달러로 늘어났으며 지난 2분기 사이 10억 7,000만 달러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에서 가구당 카드빚이 가장 많은 곳은 하와이로 가구당 1만 1,016달러에 달했으며 2위는 서북미인 알래스카주로 1만1,004달러에 달했다. 오리건주는 7,411달러로 하위권을 형성햇으며 미국에서 가장 카드빚이 적은 주는 버몬트주로 가구당 5,562달러에 달했다.

한편 코로나 팬데믹이 직격탄을 날렸던 지난해 미국의 카드빚은 20여년만에 최대폭으로 줄었지만 올들어 다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전체적으로 2분기에만 모두 457억달러의 카드빚이 늘어났으며 올해 전체적으로 1,000억 달러의 카드빚이 늘어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미국은 ‘크레딧의 나라’라고 불릴 만큼 신용의 중요성이 강조된 나라지만, 정작 많은 미국인들이 쌓여가는 카드 빚에 시달리고 있는 셈이다.

미국 3대 소비자 신용평가사 ‘익스피리언’(Experian)에 따르면 미국인들이 일반적으로 보유한 신용 카드 수는 평균 4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신용카드사들이 지난 10년간 신용 한도를 20%가량 늘려 카드 사용자들의 부채가 쌓이는데 한몫 한 것으로 나타났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한인 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