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 돌파감염 발생해도 백신, 중증 예방효과 높아"

"백신, 코로나 100% 예방 못해…중증 전환율 낮추는 게 목적"

"델타변이에도 중증 예방효과…돌파감염 사례 건 보다 비중이 더 중요"

 

예방접종을 완료해도 코로나19에 감염되는 '돌파감염' 사례가 접종건이 누적될 수록 증가하는 양상이다. 

불행 중 다행으로 예방 접종 후 돌파감염이 일어나도 중증 전환율을 낮출 수 있다는 게 현재까지 학계의 중론이다. 따라서 돌파감염 사례가 발생했다는 것 자체를 심각하게 볼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백신의 예방효과가 100%가 아닌 만큼, 접종 후 감염자가 나올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다만 접종자 대비 돌파감염 사례 비중이 커지느냐에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돌파감염 비중이 많아질 수록 체내 면역 항체 지속력이 떨어진다는 의미여서 항체 지속 기간을 가늠해볼 수 있다.

24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4월 30일 기준 미국 내 백신 접종 후 코로나19에 감염된 돌파감염 사례는 모두 1만262건으로 집계됐다. CDC는 지난 5월부터 입원 및 사망 등 심각한 일부 돌파감염 사례만 보고하고 나머지 경미한 사례에 대해선 추적을 중단했다.

1만명이 넘는 돌파감염자 중 2725명(27%)은 무증상이었다. 995명(10%)은 병원에 입원했는데, 그 중 289명(29%)은 코로나19 외에 다른 이유로 입원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돌파감염으로 인한 사망 사례는 2%(160명) 수준이었다.

미국 볼티모어 시 보건국장을 지낸 리에나 웬 조지워싱턴대학교 밀켄공중보건대학 방문교수(CNN 의학전문 애널리스트)는 최근 확산되는 델타 변이와 관련해 백신이 중증 보호 효과가 있다고 판단했다.

웬 교수는 "백신 접종 후 델타 변이에 감염됐을 경우 경증에 대한 보호 효과는 떨어질 수 있지만 심각한 중증으로부터 보호하는 데는 효과적"이라며 "백신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감염시 심각한 중증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원석 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델타 변이와 관련해 "앞서 공개된 이스라엘 사례를 보면 백신이 감염을 예방하는 효과는 떨어지는 것처럼 보이는데 중증 예방 효과는 여전히 90%가 넘는 것으로 나왔다"며 "(백신이) 중증이나 사망을 예방하는 효과는 상대적으로 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돌파감염 사례 증가보다 그 비율의 증감 여부에 주목했다. 최 교수는 "돌파감염자 수보다 걱정할 것은 돌파감염 환자 비율이 늘어나고 있느냐"라며 "이는 백신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다만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고위험자의 경우엔 돌파감염시 중증 전환 가능성이 있어, 이들에 대한 방역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천 교수는 "백신 접종의 목적은 중증 예방"이라며 "항체 형성률이 떨어지는 고령자와 비만, 흡연자, 기저질환자는 돌파감염 위험이 있고, (백신이) 100% 중증을 예방하는 건 아니기 때문에 여전히 고령자 중심으로 방역에 신경써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일 기준, 국내 돌파감염 추정 사례는 누적 647명을 기록했다. 접종 10만명당 12명 수준이다. 백신 별로는 얀센 364명, 화이자 145명, 아스트라제네카(AZ) 138명으로 나타났다. 접종 10만명당 기준으로는 얀센 32명, 화이자 4.4명, 아스트라제네카 14.1명이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