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코로나 확진율 2%대, 지난해 3월 이후 최저

검사 건수도 지난 겨울의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


미국 전체의 코로나 확진율이 팬데믹 사태 이후 최저로 떨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 존스홉킨스대 자료를 인용해 지난달 28일부터 이번 달 3일까지 1주일간 미국 코로나 확진율이 2%대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코로나 확진율은 지난 겨울에는 평균 13%대를 기록했다. 특히 5개 주(州)에선 1월 초 확진율이 40% 이상으로 치솟기도 했다.

이후 코로나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면서 아이다호와 캔자스, 앨라배마 등 3개 주를 제외하고 모두 한 자릿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확진율 2%대는 미국에서 코로나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해 3월 이후 최저치다.

코로나19 감염 검사 건수도 함께 줄었다.

미국 코로나 검사기관들은 지난 겨울에는 하루 평균 200만 건을 검사했지만, 이달 초에는 그 수가 평균 67만7,000여 건으로 3분의 1 수준을 밑돌게 됐다.

전문가들은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 감염이 한풀 꺾인 것이 확진율과 검사 건수 감소의 원인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백신 접종이 늘어난 만큼 코로나 검사 의뢰는 더욱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 접종자는 확진자와 접촉했더라도 감염 증상이 없다면 코로나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검사 건수가 감소하는 현상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일반인들이 코로나19 사태 종식에 대해 과도한 자신감을 가질 경우 증상이 있어도 검사를 하지 않을 수 있고, 이는 바이러스의 재확산으로 연결될 수 있다는 것이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