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반려견 '보' 하늘나라로…"진정한 친구이자 충실한 동반자 잃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키우던 애견 보가 세상을 떠났다고 AF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위터에 "가족견 보가 지난 토요일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며 "우리는 그를 끊임없이 온화한 존재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2008년 대선 이후 어린 딸 말리아와 사샤에게 개를 키울 수 있게 해주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보는 이들이 대통령 관저로 이사한 직후 가족과 합류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반려견 보(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오바마 전 대통령은 오늘 우리 가족은 진정한 친구이자 충실한 동반자를 잃었다"며 그와 보가 백악관 복도를 뛰어 내려가고 아이들이 보를 쓰다듬는 사진을 공유했다.

그는 "보는 10년 이상 우리 삶에서 지속적이고 온화한 존재였다"며 "우리의 좋은 날과 나쁜 날을 나누고 매일 우리를 보게 되어 행복했다"고 썼다.

또한 "보는 백악관에 지낼 때 큰 소리로 짖어댔으나 사람을 물지는 않았고, 여름에는 수영장에 뛰어드는 것을 좋아했다"며 "아이들을 태울 수 없었고, 우리의 저녁 식탁 옆에서 함께 음식물 부스러기를 먹었으며, 영리했다"고 회고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반려견 보(트위터 갈무리). © 뉴스1


보는 포르투갈산의 점박이 개다.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이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것으로 자극성이 낮은 털을 지니고 있어 반려견으로 선택됐다.

보는 오바마 전 대통령의 일정에 자주 동행하며 백악관 행사, 연례 이스터 에그 롤 행사에 정기적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또한 교황을 만나고, 병원에 있는 아이들을 방문했으며,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비행했다.

전 영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도 "가족으로서, 우리는 보를 매우 그리워할 것"이라며 "우리는 보가 소파에 누워서 허우적거리고, 물건 가져오기 놀이 등 즐거운 삶을 살았다는 것에 감사한다"고 추모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