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여름 관광목적지로 인기 전국 최하위권, 이유는?

월렛허브 순위서 전국 100대 도시중 88위 차지

여행 경비도 싸고 명소도 많지만 물가 너무 비싸


코로나팬데믹에 따른 제한이 완전히 풀리면서 여행객들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올 여름 미국인들의 여행 목적지로 시애틀의 인기가 전국 최하위권에 들었다.

개인금융정보업체인 월렛허브가 미국 100대 대도시권역을 중심으로 예산과 항공가격 등 모두 43개 항목을 조사해 ‘올 여름 관광 목적지 도시별 랭킹’을 매겼다. 

이 결과 타코마, 벨뷰, 에버렛을 포괄하는 시애틀지역은 미국 100대 대도시 권역 가운데 88위를 차지했다. 전국에서 13번째로 여름 관광 목적지로 인기가 없다는 뜻이다. 

시애틀은 항공료 등 여행경비는 전국에서 4번째로 싸게 들 정도로 좋았고, 관광 명소 등도 전국에서 8번째로 많은 점 등은 여행 목적지로 큰 인기를 끌만 했다. 하지만 문제는 지역 물가가 너무 비싸다는 점이다. 여행객이 시애틀지역을 찾았을 때 먹고 자고 소비하는데 드는 지역 물가는 전국에서 4번째로 많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미국인 여행객들은 볼 곳도 많고, 항공료도 대체로 싼 편이지만 도시 물가가 너무 비싸 시애틀을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캔지역은 전국 84위로 역시 인기가 없었으며 워싱턴주 밴쿠버를 포함한 오리건주 포틀랜드지역도 76위를 기록해 시애틀보다는 낫지만 역시 인기가 없는 것으로 평가를 받았다.

미국 대도시 권역 가운데 여름 관광 목적지로 가장 인기를 끄는 곳은 역시 플로리다의 올랜도 지역으로 평가를 받았다. 이어 워싱턴DC가 2위를 기록했으며 탬타, 오스틴, 솔트 레이크 시티가 3~5위를 기록했다. LA지역이 6위를 차지한 가운데 하와이 호놀룰루지역이 7위, 미니애폴리스지역이 8위를 차지했다.

미국에서 여름 여행 목적지로 가장 인기가 없는 곳은 피닉스가 꼽혔으며, 캘리포니아 옥스나드-싸우전드도 인기가 없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