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한인회 UW서 두번째 ‘열린 사랑방’

손자병법, 이순신, 정보력 등에 대해 조명

 

시애틀한인회(회장 유영숙ㆍ이사장 이수잔)가 지난 주말인 14일 워싱턴대학(UW) 학생회관인 허브(HUB)에서 제2회 ‘열린 사랑방’을 개최했다.

열린사랑방은 유학생 등 한인 대학생 등 차세대들의 한국 역사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마련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사랑방은 동양 고전인 손자병법, 한국의 영웅인 충무공 이순신 장군, 정보력이 현대 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어떻게 연계될 수 있는지를 조명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여러 나라의 해군사관학교에서 세계4대 해전사의 하나로 꼽히는 한산대첩에서 승리하며 16세기 조선이 풍전등화의 위기에 있을 때 구국 영웅이자 최고 리더십의 상징인 충무공 이순신 장군에 대해 참석자들이 다함께 알아봤다. 이순신 장군은 손자병법의 ‘지피지기 백전불태’(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번을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를 어떻게 전술적 변화와 전략으로 실천해 23전23승을 거두며 불후의 명장이 됐는지에 대해 퇴역4성 김병주 장군의 동영상을 통해 알아봤다.

일본 군에 비해 숫적으로나 장비에 있어 열세임에도 불구하고 조선군을 승리로 이끈 이순신 장군은 일본 수군을 분석하고 조선 수군의 군사력을 진단한 후 근접전에 강한 일본 수군을 차단하기 위한 새로운 무기인 거북선을 탄생시켰다.

적군의 정보를 제공하는 조선인에게 후하게 포상해 얻은 우수한 정보력을 바탕으로 학익진법 전술을 구상해 한산도 대첩을 일구어냈으며 이날 사랑방 참석자들은 위대한 영웅에 대한 관심, 그리고 동경심과 자긍심을 느끼는 시간을 함께 가졌다.

이와 함께 세계의 리더들이 꼭 읽어야 할 동양 고전 독서목록 가운데 하나인 손자병법에서 말하는 정보력의 중요성이 현재 서양 기업에서도 활용되는 예를 살펴봤다.

유영숙 회장은 “한인 학생들이 동양의 고전, 한국사의 영웅, 그리고 현대의 기업경영이 일맥상통해 활용될 수 있는지를 조명해봤다”면서 “역사가 고리타분하고 나와는 무관하다는 생각들이 바뀌고 삶과 직장에서 문제 해결사와 리더로서 활약하는데 도움되기 바라면서 제2회 열린 사랑방을 기획해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전해왔다. 

ektll t.jpg

 

zm ektl.jpg

 

16061_copy_16070_3227026947_obPNvuWO_e6422ab6e3324b4ca05dbeff7be2a443bf38b034.jpg

 

크2사본 -열린사랑방2회2.jpg

 

크2사본 -열린사랑방2회1.jpg

 

크2사본 -열린사랑방2회5.jpg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