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정부, STEM 비자 늘리고 취업기간 연장한다

WSJ “비자 발급수 확대법안 처리돼야”

 

미 연방 정부가 해외 과학 인재 유치를 위해 비자 프로그램 운영 방식 등을 변경한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행정부는 외국인 학생과 전문가들이 지금보다 미국에 장기간 거주할 수 있도록 하는 일련의 정책안을 마련했다. 대상자는 과학·기술·공학·수학(STEM) 분야에 해당하는 학생과 전문가들이다.

당국은 학생 비자를 소지한 상태에서 미국에서 일할 자격을 얻을 수 있는 분야의 수를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는 학생들이 전공에 상관없이 졸업 후 1년간 미국 내 취업을 할 수 있지만 STEM 분야 전공생의 경우 그 기간을 3년으로 늘리기로 했다. 또 STEM 분야로 인정받을 수 있는 학위 종류도 22개 추가한다.

미 당국은 비이민 교환방문인 J-1 비자를 소지한 STEM 분야 학생들이 미국에서 취업할 수 있는 기간도 3년으로 늘렸다. 현행은 최장 18개월이다.

또 J-1 비자를 가진 과학 분야 연구자들에게도 취업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현재 고숙련 전문가를 위해 H-1B 비자 제도가 있긴 하지만 비자 한도가 있어 항상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현실을 참작할 결과다. STEM 분야의 전문가들이 특기자를 위한 O-1 비자에 신청하는 것도 가능하게 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이번 변화가 기존에 비해 큰 차이를 만들 것 같지 않다면서 STEM 분야 학생과 전문가를 제대로 유치하려면 의회에서 비자 발급 수를 확대하는 법안이 처리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