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지역 식당, 술집 일할 사람없어 난리-인력난 또 가중돼

다른 산업분야 고용 늘었지만 12월에만 2,200여명 줄어

18개월 요식유흥업계 떠난 인력만도 4만여명에 달해 

 

시애틀지역 식당과 술집 등에서 일할 사람이 없어 업계가 또다시 인력난에 크게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주 전체적으로 봐도 취업시장이 꾸준히 호전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유독 식당이나 술집 등 요식유흥업계만 지난해 10~11월 잠깐 반짝한 후 다시 일손부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주 고용안전국(ESD)에 따르면 요식 유흥업계 종업원은  지난해 12월 중 2,200여명이 줄었다. 가뜩이나 팬데믹으로 줄어든 종업원에서 0.7%가 더 빠졌다. 지난 18개월간 업계를 떠난 종업원이 총 4만여명이다. 2019년 수준에서 11.5%가 줄어든 셈이다.  

이는 12월중 주 전체에서 1만4,000여명이 신규 취업해 고용인구가 0.5% 늘어났고,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가 전주 대비 52% 줄어든 것을 감안할 때 비정상적 현상이다.

워싱턴주 요식업협회(WHA)의 앤소니 앤턴 회장은 “현재 요식업계는 고용인보다 빈 일자리가 더 많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전 고용인들이 복귀하고 싶어도 자녀들의 원격수업 때문에 집에 머물러야하는 경우가 많고, 상대적으로 여건이 좋은 다른 업계로 옮긴 사람이나 비싼 주거비 때문에 교외로 밀려나가 통근시간이 길어진 사람도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고객들과 직접 마주할 수 없어 팁 수입이 줄었기 때문에 복귀를 포기한 바텐더도 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대학(UW)의 제이콥 빅더 교수(경제학)는 요즘 농업, 제조업, 건축업 등 다른 업계도 오미크론과 악천후 등에 따른 해고로 고용인이 줄어든 곳이 많지만 요식유흥업계의 일손부족은 팬데믹 이전부터 있었던 현상이 작년 12월 이후 재발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미크론 확산이 요식업계의 경기회복을 저해했고 이 같은 현상이 겨울 내내 이어지면서 1월 중 요식업계의 고용인 부족이 극에 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앤턴은 “희망사항이지만” 오미크론 사태가 지나가면 요식업계에도 경기회복 바람이불 것이고, 그렇게 되면 채용경쟁이 일어날 것이지만 그 때 경쟁은 식당끼리 만이 아니라 아마존 같은 공룡기업체들과도 상대해야 하는 험난한 싸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