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세기의 빅딜' 687억 달러에 블리자드 인수

게임업계 사상 최대 규모 거래 성사돼

 

마이크로소프트(MS)가 ‘세기의 빅딜’로 미국 유명 게임업체를 인수했다.

MS는 18일 유명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687억 달러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MS는 주당 45%의 프리미엄이 붙은 95달러를 인수가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수는 게임 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M&A(인수⋅합병)다.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대표작은 ‘스타크래프트’, ‘워크래프트’, ‘디아블로’, ‘콜오브듀티’ 등이다.

MS 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MS는 텐센트, 소니에 이어 매출 기준 세계 3위 게임사로 올라서게 됐다”면서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전세계에 약 1만명이 넘는 직원과 수많은 스튜디오를 갖추고 있다”고 했다.

사티아 나델라 MS 회장은 “게임은 오늘날 모든 플랫폼에서 가장 역동적이고 흥미로운 엔터테인먼트 분야”라며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새로운 게임 시대를 열기 위해 세계적 수준의 콘텐츠와 커뮤니티, 클라우드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필 스펜서 MS 게임 사업 부문 CEO는 “우리는 사람들이 원하는 게임을 원하는 곳 어디에서나 할 수 있는 미래를 건설할 것”이라며 “엑스박스와 PC를 통해 가능한 많은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게임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S는 지난 몇 년간 ‘게임 퍼스트’ 전략을 추진해왔다. 2014년 마인크래프트 인수 후 꾸준히 메타버스 관련 콘텐츠 확보에 공을 들였고, 지난해 6월 열린 국제게임전시회 E3에서는 역대 최대인 30여종의 신작을 공개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