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5명 중 1명 코로나 걸렸다

누적 확진 6.600만명…전세계 확진 20%, 사망 15% 차지

 

미국인 5명 가운데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존스홉킨스대학은 17일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를 6,640만5000여명으로 집계했다.

CNN은 이는 미국인 5명 중 1명꼴인 20%가 지난 2년간 이어진 코로나팬데믹 기간에 걸쳐 코로나에 감염됐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센서스국에 따르면 2020년 4월 기준 미국의 인구는 3억3,144만9,000여명이었다. 인구가 13억명이 넘는 인도에서도 지금까지 확인된 공식 확진자는 3,738만여명에 그쳐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특히 최근 실내 생활을 주로 하는 겨울철 들어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가 퍼지면서 미국에서는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80만명에 달하면서 빠르게 코로나가 확산하고 있다.

그러나 보건 전문가들은 공식 집계치가 실제 확진자 수를 다 반영하지 못하는 것으로 본다. 팬데믹 초기 검사 키트가 부족해 많은 코로나 감염자가 걸러지지 않았던 데다 지금도 검사 부족이 여전하고 무증상 감염자, 신속 검사키트를 이용한 자가 검사자 등은 집계에 반영되지 않는 탓이다.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사망자는 85만1000여명으로 브라질(62만1000여명)과 인도(48만6451명)를 제치고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존스홉킨스대는 집계했다.

전 세계 코로나 사망자 중 미국이 15.4%를 차지하고 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애틀 뉴스/핫이슈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