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영화 속으로…다큐 '그대가 조국' 5월 개봉 앞서 모금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임명을 둘러싼 갈등과 저항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그대가 조국'이 5월 개봉한다.

배급사 ㈜엣나인필름은 14일 '그대가 조국'이 5월 개봉하는 사실을 알렸다. 또한 이 영화는 개봉에 앞서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에 초청돼 5월1일 오후 2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될 예정이다. '그대가 조국'의 전주국제영화제 예매는 오는 15일 오전 11시 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에서 오픈한다. 개봉에 앞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대가 조국'은 법무부장관의 지명에서 취임, 사퇴에 이르는 67일간의 검찰 공소장과 뉴스 기사, 극우와 진보 유튜버들의 영상에 각인돼 있는 조국을 소환한다. 그리고 그와 그 주변 사람들, 혹은 그와 떨어져 있는 사람들이 힘겹게 꺼내는 기억들과 만나게 한다. 곳곳에 흩어져 있던 기억의 퍼즐을 통해 조 전 장관이 법무부장관에 지명된 2019년 8월9일부터 장관직을 사퇴한 10월14일까지 67일 동안 일어난 일이 있었는지를 다뤘다.

'달팽이의 별'로 아시아 최초이자 한국 최초 암스테르담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장편경쟁부문 대상 수상, '부재의 기억'으로 한국 최초 아카데미 시상식 단편다큐멘터리상 노미네이트와 뉴욕국제다큐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수상, '그림자꽃'으로 타이완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아시안비전경쟁 부문 대상,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한국경쟁부문 최우수한국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한 이승준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승준 감독은 "이 영화는 '조국 사태'에 대한 판단이 아니다, 언론과 검찰 권력들이 덧씌운 프레임 그리고 지워버린 질문과 방향에 대한 이야기다"라며 "이 영화는 그것을 위해 2019년 8월부터 10월까지를 복기하고자 한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더불어 이 영화는 '부재의 기억' '그림자꽃' 감병석 프로듀서와 '김군' '노무현입니다' 양희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진모영 감독이 이그제큐티브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