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로 사는 거 안 행복해"…성전환 수술 6년 만에 본래 성 되찾은 여성

미국의 한 여성이 남성으로 성전환했다가 6년 만에 다시 여성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혀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이발사로 일하고 있는 이사 이스마일(27)은 10년 동안 성 정체성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그러다 19세가 되던 해 남성으로 성전환하기로 결심해 테스토스테론을 복용하기 시작했다. 테스토스테론은 이스마일의 외모를 남성처럼 보이게 만들어줬다.

목소리가 굵어졌고 입 주변에 수염도 나기 시작했다. 엉덩이와 가슴 지방이 줄어들었지만, 근육은 커졌다. 2016년에는 유방 절제술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5년 뒤 이스마일은 우울증을 겪기 시작했다. 그는 남자로 사는 게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

결국 이스마일은 지난해 2월 본래 성으로 돌아가기로 하면서 테스토스테론 복용도 완전히 중단했다. 이후 그는 안정감을 되찾기 시작했다.

이스마일은 "남은 생 동안 남성 호르몬을 복용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면서도 "다시 여자처럼 보이긴 어렵겠지만 그래도 만족한다. 난 여전히 나다"라고 말했다.

성 전환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힌 이스마일은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면서 성 정체성 혼란으로 어려움을 겪거나 고민하는 사람들을 돕고 있다. 

끝으로 그는 "성전환을 고민하는 이들에게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조언은 스스로를 믿고 직감을 따르라는 것이다. 자신을 위한 삶을 살아라"라고 덧붙였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