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후 방치, 겨울에 찬물 목욕…학대 못견뎌 지구대 찾은 초등생

검찰, 양부모 기소 재판 중…파양위원회 열리기도

“죽으라고 한건 잘되라고 했던 말" 양어머니 혐의 부인

 

양부모에게 지속적으로 학대를 당한 초등학생이 제 발로 경찰을 찾아 피해를 호소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2020년 12월 초등 4학년생이던 A군은 경남 김해지역 한 지구대를 스스로 찾아가 양부모에게 학대를 당했다고 신고했다.

A군은 지구대에서 “겨울에 찬물로 목욕을 시켰다. 단 한 장 있는 이불로 절반은 덮고 나머지 반쪽은 깔고 자야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또 양부모가 자신에게 “너 같은 XX랑은 살 필요가 없다, 담벼락에 머리를 찧어라, 산에 올라가 절벽에서 뛰어내려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출생과 동시에 입양된 A군은 2020년부터 원룸에서 혼자 생활했다. A군을 입양한 양부모는 원룸에 카메라를 설치해 놓고 일상을 감시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지검에서 지난해 A군의 양부모를 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으며, 현재 관련 재판이 진행 중에 있다.

A군은 양부모와 분리 조치된 상태며, 최근에는 A군에 대한 파양위원회가 열리기도 했다.

그러나 A군의 양어머니는 이같은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죽으라고 한 말은 잘되라고 했던 말이고, 카메라 설치는 원룸에 혼자 사는 아이를 보호하기 위해서였다”고 반박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보다 앞서 2017년과 2019년에도 이미 아동학대가 자행된 바 있다. 2017년 아동학대로 재판에 넘겨진 A군 양어머니는 보호처분을 받았으며, 2019년에는 무혐의를 받았다. 

무혐의 처분 당시 A군은 자신의 피해 사실에 대해 제대로 진술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