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패밀리, 딸 귀국으로 '완전체'…李·尹 대비 '도덕성' 부각

안설희 박사, 인천공항으로 귀국…안 후보 "너무 대견하고 고마운 딸"
안 박사 '코로나19' 연구 전도유망 과학자…김미경 교수 내일 호남행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외동딸 안설희 박사가 23일 귀국했다.

안 박사는 이날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부친인 안 후보와 모친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가 안 박사를 마중했다. 안 후보의 경우 부산 일정 중 급히 올라와 딸의 귀국을 반겼다.

안 후보는 "정말 오랜만에 딸을 보니까 너무 반갑다"며 "외국에서 힘들 텐데 인류를 위해서 꼭 필요한 연구들을 잘 수행하고 대한민국의 국위도 선양해서 너무 기특하다"고 말했다.

이어 "많이 바쁠 텐데 연휴에 이렇게 시간을 내서 가족들과 함께 지내러 와서 너무 대견하고 고맙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아마 열흘간 격리 기간이 있기 때문에 (안 박사의 공개 행보는) 그렇지 못할 것"이라며 "어쩌면 지금 강연이 예정돼 있는 곳이 있는데 비대면으로 사람들과 이야기 나눌 수 있을 거다"고 말했다.

안 박사는 미국에서 활동하는 전도유망한 과학자다.

국제 학술지 네이처 화학(Nature Chemistry)은 지난해 8월19일자에 코로나19가 어떤 과정을 거쳐 인체 세포에 침입하기 좋은 형태가 되는지 분자 수준으로 규명한 연구 논문을 실었다. 이 연구의 제1저자가 테라 슈타인(Terra Sztain) 박사와 안 박사다.

같은 해 12월에는 연구팀이 발표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성 연구 결과물이 뉴욕타임스(NYT)에 실리기도 했다.

안 박사의 귀국으로 안 후보의 가족은 '완전체'를 이뤘다. 대선이 45일 앞둔 시점이기 때문에 가족의 조력이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 교수는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함께 오는 25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호남과 제주를 찾는다. 김 교수의 고향이 전남 여수다. 안 후보를 대신해 호남을 돌며 지지층 결집에 나선다.

무엇보다 아내와 딸 모두 안 후보의 지난 10년간 정치 생활에서 도덕적으로 문제 된 적이 없다는 점에서 '가족 리스크'를 겪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차별성이 부각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3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미국에서 귀국한 딸 안설희 박사를 마중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