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편향은 헌법 부정, 정부가 사과해야"…5000명 전국승려대회

전세버스 동원 지방서도 올라와…곳곳에 플래카드 설치

문체부장관 사과영상에 야유…조계사 맞은편 반대 시위

 

대한불교조계종을 비롯한 불교계가 21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승려 5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전국승려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승려들은 "헌법이 정한 정교분리의 정신을 지키고 불교에 대한 왜곡을 중단하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조계사에는 이날 오후 1시쯤부터 전세버스 등을 이용해 상경한 승려들이 물밀듯 일주문을 지나 들어왔다.  

조계사 입구에는 '전국승려대회를 지지한다' '종교갈등 조장하는 정부는 사과하라' 등 대형 플래카드가 설치됐다. 

조계사 관계자들은 '정부기관의 종교편향 불자들은 엄중히 꾸짖는다' '정부와 국회는 공직자의 종교편향 근절 대책 마련하라' 등 손팻말을 들고 입구를 지켰다.

조계사 앞마당에는 플라스틱 의자 3300여개가 설치됐다. 승려대회에는 전국 주요 사찰의 주지를 비롯해 종단 중앙종무기관 교역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승려, 재가불자 등 50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조계종은 파악했다. 

조계종은 이날 "정부 여당의 종교편향과 전통불교 문화에 대한 몰이해가 불러온 작금의 상황에 더 이상 침묵할 수 없다"며 "한국 불교의 존엄성이 짓밟히고 왜곡되는 상황을 방치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선광 중앙종회 종교편향 특위위원장은 "종교 편향과 불교 왜곡은 대한민국의 헌법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 △차별금지법 제정을 포함한 정부와 여당의 근본 대책 수립 등을 촉구했다. 

2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전국승려대회에서 스님들이 정부 및 더불어민주당에 항의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승려 100여명과 함께 부산에서 올라왔다는 범어사 운수사 주지승은 "현 정부는 대통령이 가톨릭 대통령처럼 보이는 행동을 하며 나라를 갈라치기 하고 있다"면서 "승려들이 방관해선 안되며 바르지 못한 원칙 붕괴를 정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청래 의원의 사과도 이제는 늦었다"며 "뭐든 때가 있다"고 했다. 

대회 말미에 예정에 없던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사과 영상을 틀었으나 영상을 트는 동안 야유가 터져나와 도중에 중단됐다. 

더불어민주당의 송영길 대표와 김영배, 이원욱 의원도 사과차 단상에 올라 발언하려 했으나 승려들의 거센 반발로 무산됐다. 승려 50여명은 "들을 필요가 없다"며 후문으로 빠져나갔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오후 2시20분쯤 조계사를 찾았으나 들어서지 않고 입구에서 발길을 돌렸다.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전국 주요 사찰이 걷는 문화재관람료를 '통행세', 해당 사찰을 '봉이 김선달'로 지칭해 논란이 됐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했다. 

송 대표는 대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시국에 스님들이 모이게 만들어 송구하다"며 "민주당과 정부는 앞으로 정부의 각종 행사의전에 더 신중하고 말과 행동을 조심해 특정종교 편향이란 오해소지가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 

전국승려대회는 종헌종법을 초월하는 초법적 의사결정 수단으로 종단이 위기에 처했다고 판단될 때 개최됐다. 이날 대회는 정부의 불교 차별을 주장하며 변화를 촉구하는 차원에서 열렸다. 

불교계는 정청래 의원의 발언을 계기로 △정청래 의원 제명 △문체부 장관 사퇴 △문재인 대통령 사과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날 대회는 종교행사인 만큼 일반 집회처럼 최대 299명(백신 접종완료자 기준) 인원 제한을 받지 않고 사전 집회 신고 대상도 아니다. 정부 방역지침상 종교시설 행사는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수용인원의 30%, 접종완료자만 참석하면 수용인원의 70%까지 가능하다. 

이날 조계사 정문 맞은편 도로에서는 전국승려대회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코로나 시국에 승려대회? 대선 앞두고 정치개입? 우린 반댈세' 현수막을 들고 반대 시위를 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