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산 폭발 없다"…日당국, 지진 뒤 시민들 불안감 달래기 '진땀'

 

오전 6시37분 후지산 인근서 규모 4.8지진 발생

 

일본 당국이 3일 오전 발생한 지진을 두고 '후지산 폭발'을 우려하는 시민들의 불안감을 달래기 위해 진땀을 흘리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3일 오전 6시37분 도쿄에서 서쪽으로 100km 떨어진 후지산 부근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 발생 직후 일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후지산 분화'라는 해시태그가 급속도로 퍼지면서 사람들의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사람들은 "후지산이 폭발하면 도쿄가 정말 곤란해진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고립되어 있는 상황에서 우리는 어디로 대피해야 하나" 등의 게시글을 올렸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후지산과 관련이 있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후지산은 300년 전에 마지막으로 폭발했지만 여전히 활동 중에 있다. 일본 정부 위원회는 지난해 후지산이 폭발해 도쿄에 화산재가 너무 많이 내리면 교통망이 3시간안에 마비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