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정민용, 영장 기각 이후 첫 소환…김만배 불출석

박영수 로펌 사무실서 공모지침서 등 논의 의혹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5일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팀장 정민용 변호사를 소환조사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오전 정 변호사를 소환조사했다. 지난 4일 정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첫 소환조사다.

정 변호사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와 함께 배임 혐의 공범으로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대장동 사업 실무를 전담했다. 앞서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두 사람과 달리 구속을 피했다.

검찰은 정 변호사가 2015년 1~2월 '50억 클럽' 의혹에 연루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서울 서초구 A로펌 사무실에서 여러 차례 만나 정영학 회계사와 함께 대장동 사업이 공고되기 전부터 공모지침서 내용 등을 논의했다는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다.

또 대장동 민간사업자들이 한강유역환경청에서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자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에 로비 명목으로 2억원을 건넨 의혹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정 변호사를 상대로 박 전 특검 사무실에서 대장동 사업 관련 논의를 벌인 이유가 무엇인지, 유한기 전 본부장에 돈을 건넨 사실을 알고 있는지 등을 추궁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검찰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후에도 김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김씨는 건강 상의 이유를 들어 불출석했다. 구속 상태인 남 변호사는 소환 조사 중이다.

다만 대장동 민간사업자들로부터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곽상도 전 의원과 박 전 특검,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 회계사 등은 이날 조사를 받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