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권 뭐길래…"투명하고 통일된 국제 기준 마련"

전세계가 기후변화를 상쇄하기 위한 탄소배출권 거래와 관련한 지침을 마련했다. 이번에 합의된 지침도 아직 복잡하고 난해하지만 지구, 국가, 기업이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행동강령 마련에 한발 더 다가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블룸버그가 이번 26차 유엔 기후회의(COP26)에서 마련된 탄소시장 관련 지침을 질문과 답변식으로 풀어 놓은 것을 정리해봤다.

1. 탄소권이 어떻게 지구 온도를 낮추나?

기후 변화와의 싸움에서 최대 난제는 비용이다. 탄소권 시장은 이 비용을 낮추고 개발도상국들이 친환경 혁신에 투자해 돈을 벌 수 있게 지원해 탄소배출 감축에 가속도가 붙을 수 있다.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이번 COP26에서는 탄소권을 양자간 거래하고 유엔 감독하의 시장에서 사고 팔 때 적용되는 원칙이 세워졌다. 일각에서 탄소권 시장은 1000억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추산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블룸버그 설명에 따르면 탄소권 시장원리는 다음과 같다: 탄소배출을 감축하기에 기술적으로 너무 힘들거나 비용적으로 어려운 국가들은 이미 약속한 것보다 많이 감축한 국가들로부터 일종의 배출권(credit)을 살 수 있다. 또, 국영기업과 민간기업이 개발 도상국에서 탄소배출을 줄이는 프로젝트에 투자할 가능성도 있다. 일례로 석탄에서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프로젝트는 향후 거래될 배출권을 만들어낸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번 COP26에서 마련된 지침은 탄소시장의 투명성, 사회적 책임성, 견고성을 높이는 데에 필수적인 것이라고 기후협상가 출신의 켈리 키지에르 환경방어펀드 부대표는 말했다.

2. 지침 마련이 왜 중요한가?

6년 전 프랑스 파리에서 타결된 기후합의는 탄소시장의 시작을 알렸다면 이번에는 탄소시장의 운영을 위한 구체적이고 기술적 조항들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COP26 결정으로 탄소권과 관련해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통합된 기준이 마련됐다. 또, 하나의 똑같은 감축권을 여러 국가 혹은 기업이 복수로 적용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막는 조항이 생겼다.

3. 각국이 탄소권을 어떻게 이용할 수 있나?

각국은 이미 개별적으로 배출권 거래를 하고 있지만 이제 모든 거래는 똑같은 기준을 적용받게 될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망했다. 파리 기후협정 하에서 처음으로 맺어진 양국간 탄소권 거래 사례는 2020년 10월 페루와 스위스가 맺은 것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스위스는 페루에서 '투키와시'라는 프로그램에 투자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페루 시골 지역의 주방시설 에너지 효율을 높여 삼림 황폐화를 막아 탄소를 줄이는 효과가 예상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