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통령 되면 이재명 반드시 구속…정치보복도 아냐"

"文-이재명, 녹음 안남기려 靑 상춘재서 비밀회동…짬짜미 있었을 것"
"윤석열 확장성 전혀 없다…文 증오심만으로 대통령 되기 불가능"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2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반드시 구속된다"며 "그건 정치 보복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jp희망캠프' 사무실에서 진행한 뉴스1과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되고 난 뒤에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은) 철저히 수사해서 주범을 비롯해 여야를 막론하고 다 처단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홍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질문이 나왔을 땐 단호하게 목소리를 높이며 '품행제로' '양아치'라는 원색적인 표현까지 썼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그런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수차례 강조했다.

홍 후보는 이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문재인정부 들어 국정을 파행으로 몰아 넣는 편가르기 정책 때문"이라며 "'도둑이라도 우리 편이면 찍는다'는 진영 논리가 작용하고 있다"고 평가절하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 후보의 전날(26일) 청와대 회동에 대해선 "본관이 아닌 상춘재에서 비밀회동을 했다는 건 녹음을 안 남기기 위해서"이라며 "서로의 비밀을 덮어주고 한사람(이 후보)은 자기가 집권하게 되면 (문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지 않고 사후보장을 해주는 정도의 짬짜미가 있지 않았겠느냐"고 추측했다.

홍 후보는 당내 경선 최대 경쟁자인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는 '반문(反문재인)' 이미지 하나만으로는 대권을 잡기 불가능하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문재인정부에 대한 증오심) 그런 이미지 하나만으로 대통령이 되기 어렵다"며 "그 하나만으로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데 확장성이 전혀 없다"고 평가했다.

홍 후보는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민주당에선 윤 후보를 '배신자'라고 보고 있는데 윤 후보의 실정법 위반 사실이 드러나면 그냥 두겠나, 협력이 되겠나"라며 "탄핵이라고 할 것도 없고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의 이른바 '전두환 옹호', '개 사과' 논란을 언급하자 "우리 당이 30년 이상 호남에 구애를 해왔는데 그것을 일거에 무너뜨리게 했으니 얼마나 큰 해당 행위냐"라며 "내가 당대표였으면 제명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후보 측이 홍 후보의 그간 '막말 리스트'를 공개하며 공세를 펼친 데 대해서는 "저는 26년간 막말 몇 번 한 것인데 윤 후보는 석 달 동안 망언을 26번 하면서 저한테 막말이라고 공격하는 게 맞나"라고 되묻기도 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구·경북(TK)과 60대 이상의 윤 후보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는 이유로 '개 사과' 논란을 가장 먼저 꼽았다. 

홍 후보는 "'개 사과' 사건으로 대구·경북 어르신들이 '쟤(윤석열)는 안 되겠다'로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며 "TK 지지율이 뒤집어진 게 '개 사과' 탓"이라고 분석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