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러 법원 스마트폰 판매 금지 판결에 "항소 진행 중"

삼성 스마트폰 61종 대상…스위스 회사와 특허 분쟁 때문

"1심 판결만 나왔기 때문에 현재 판매 중단은 아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러시아 시장에서 판매 금지 위기에 놓였다.

러시아 타스통신은 모스크바 중재법원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스위스 업체 스크윈SA(SQWIN SA)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무단으로 사용했다며 판매 금지 판결을 내렸다.

판매 금지 조치가 내려진 삼성전자 스마트 폰은 갤럭시 Z플립, Z폴더, S21, J5 등 총 61개종이다.

앞서 모스크바 중재법원은 스크윈 SA가 지난 7월 삼성전자를 상대로 전속특허권 보호를 청구한 데 대해 승소 판결을 내린 바 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사실과 관련해 "러시아 내 스마트폰 판매 금지는 와전된 것"이라며 "1심 판결만 나온 상태이고 우리는 이미 항소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항소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현재 러시아 내 스마트폰 판매가 중단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