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자' 가상대결 접전…이재명 34%-윤석열 31%, 李 33%-홍준표 30%

한국갤럽 여론조사…양대 정당 후보 격차 3%p로 백중세

심상정 7~8%, 안철수 9~10%…제3 정당 후보 판세 변수 예고

 

내년 대선 출마가 유력한 후보들을 대상으로 가상 4자구도 대결을 했을 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각각 근소하게 앞서는 것으로 22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업 한국갤럽이 지난 19~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가상 4자구도 시나리오 '이재명 vs 윤석열 vs 심상정 vs 안철수'와 '이재명 vs 홍준표 vs 심상정 vs 안철수' 각각의 경우에 대해 누가 대통령으로 더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이 후보와 윤 전 총장, 홍 의원 모두 30%대 초반 지지를 기록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확정되는 시나리오 A에서는 각 후보의 지지율이 이재명 34%, 윤석열 31%, 심상정 7%, 안철수 9%로 나타났다. 홍 의원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되는 시나리오 B에서는 이재명 33%, 홍준표 30%, 심상정 8%, 안철수 10%를 기록했다.

이재명·윤석열·홍준표(왼쪽부터),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이 후보와 윤 전 총장, 이 후보와 홍 의원의 격차는 각각 3%포인트(p)로 백중세를 보였다. 의견을 유보한 비율은 시나리오 A에서 19%, 시나리오 B에서 18%를 기록했다.

이 후보와 윤 전 총장은 소속 정당 지지층의 70%를 웃도는 선택을 받았지만 홍 의원은 58%로 조사됐다. 이 후보와 홍 의원은 상대적으로 남성에게서,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여성에게서 지지가 더 많은 편이다.

연령별로 보면 이 후보는 40대를 필두로 30대와 50대, 윤 전 총장은 고연령일수록, 홍 의원은 20대에서 강세를 보였다.

한국갤럽은 "가상 구도 시나리오 A에서 윤 전 총장을 지지한 사람 중 53%가 시나리오 B에서 홍 의원을 선택했고, 반대로 홍 의원 지지자의 55%가 윤 전 총장을 선택해 현재 국민의힘 경선 양강 후보의 치열한 경쟁과 지지자 간 이질성이 엿보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집전화 RDD 15% 포함)에서 무작위로 번호를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13%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