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해명해야"…윤석열 "코미디 같은 말"

李, 대장동 사태 배경에 '부산저축은행' 연루 의혹 연일 제기

尹 "총장 시절 대장동 왜 몰랐냐 묻는 것과 같다…여권의 공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17일 지난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 부실 수사가 '대장동 게이트'의 배경이 되었다는 이 후보측 주장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이 후보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직접 SNS에 글을 올려 윤 후보를 향해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수사 주임검사로 명백한 대출 비리 사건은 왜 수사대상에서 제외됐는지 납득할 만한 해명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지난 2011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중수부) 중수2과장으로서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담당했다.

이 후보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개발 중이던 대장동을 민간개발 해서 개발이익 독식하겠다며 땅 사 모으는 그 위험천만한 일에 부산저축은행이 1100억원을 부실대출했다"며 대장동 사태 배경에 당시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윤 후보에게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방해하지 않았으면 성남시는 공공 개발로 개발이익을 전부 환수했고, 개발업자들은 길거리에 나앉았을 것이며, 부산저축은행은 대장동 대출금을 제대로 회수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공공개발을 죽어라 막는 국민의힘 도움으로 간신히 개발이익을 일부 취한 업자들이 살아남았고, 윤 후보님 부친 집 사는 데 쓰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를 향해 "'법 먹었어요' 같은 동문서답은 홍준표 후보 전매특허인데 홍 후보께 동문서답까지 배우신 것 같다"며 "홍 후보처럼 동문서답으로 빠져나갈 생각하지 마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주호영 의원 영입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의 공세에 대해 "부산저축은행 사건은 공적자금 수조원이 투입된 공적자금 비리 사건"이라며 "제대로 알고 (의혹을) 제기하면 좋겠는데, 참 코미디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윤 후보는 "당시 검찰은 부산저축은행 임원 14명을 기소하고 10명을 구속했다"며 "무기징역부터 징역 22년6개월 등 중형을 구형해서 대법원에서 12~14년형의 중형 선고가 났고, 재산환수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치 삼성 비자금 사건을 수사하는 데 로비한 거 못 찾았다고 따지는 거랑 같은 것이다"라며 "제가 검찰총장 시절 왜 대장동을 몰랐냐고 하는 것과도 같은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와 여당 등이 10년 전 사건을 계속해서 꺼내드는 것에 대해 "저도 기억이 잘 나지 않는 옛 사건을 법부부와 검찰, 여당이 서로 자료를 공유하며 흠집 낼 만한 걸 찾아내는 등 거대한 공작이 있다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