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 특혜·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수사착수…경기남부청 배당

경기남부청에 배당…용산서 자금흐름 수사도 경기남부청에

 

시민단체가 27일 고발한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과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수수 의혹', 두 사건을 경기남부경찰청이 맡는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28일 "고발 내용의 주요 행위가 이뤄진 장소와 법인, 주요 관계자의 주소지가 있는 경기남부청으로 배당해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서울 용산경찰서가 내사(입건 전 조사) 중인 화천대유의 자금흐름 건도 관련성을 감안해 경기남부청에 이송해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수사의 연속성을 감안해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인 용산경찰서 지능팀 7명과 서울경찰청 범죄수익추적팀 4명을 경기남부청에 지원할 예정이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