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검찰, 기자 사찰 정황…손준성 '검사'란 사실 밝힐 것"

"4월3일 고발장에 피고발인 기자들, 고발장 내용 전혀 몰랐다고 해"

"檢 사찰 안 하면 알기 어려운 내용…배후에 박지원? 악의적 프레임"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사에 제보한 조성은씨는 12일 "지난해 검찰이 '검·언 유착' 의혹 등과 관련해 언론인들을 내사 또는 사찰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손준성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 등을 전달한 것으로 추정되는 것에 대해 "손 검사가 보냈다는 사실을 검찰에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씨는 이날 조선일보·한겨레와 전화인터뷰에서 "고발장을 보낸 사람이 손준성 검사라는 것이 밝혀지면 사건은 전환될 것"이라며 "이번 주 검찰에 저 사람들(국민의힘 측)이 빠져나갈 수 없는 자료를 제출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씨는 "고발장에 피고발인으로 적시된 기자들과 직접 연락해보니 내가 문서를 전달받은 지난해 4월3일에는 고발에 적힌 내용을 전혀 몰랐다고 한다"며 "(검찰이) 언론을 사찰하거나 내사하지 않으면 알기 힘든 내용이다"고 말했다.

이어 "4월3일 고발장이 문제 삼은 피고발인들의 기사가 같은해 3월31일에 보도됐는데, 이 고발장은 4월3일 '손준성 보냄'으로 김 의원에게 전달됐다"며 "보도된지 이틀여 만에 기자들의 취재 과정과 여권 인사들과의 공모 상황을 이렇게 파악했다는 것은 사전에 해당 기자들을 추적 조사해왔다는 것이고 그럴 수 있는 능력은 사실상 수사기관인 검찰밖에 없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4월3일에 전달된 고발장 증거 자료가 100장이 넘는 데다 같은달 2일 유튜브를 시청하면서 8일자 고발장까지 미리 준비하는 게 혼자 가능할지 의문"이라며 "손 검사가 혼자 작성했는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조씨는 "(언론인 사찰 등이) 사실이고 또 최근 불거진 '고발 사주' 의혹도 사실로 밝혀지면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 전 총장은 대국민 사과를 하든 대선 경선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게 전달받은 고발장을 당에 전달하지 않았다고 밝힌 조씨는 "선거 직전에 기자들을 고발하자고 하는데 (당에서) 누가 하겠냐"라며 "김 의원이 당직자 케이(K)에게 전달했다고 했을 때 그 케이는 내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8월에 다른 당직자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언론사에 제보(7월21일)하고 보도가 된 날짜(9월2일) 사이인 지난 8월11일 박지원 국정원장과 만난 것에 대해서는 "의혹과 관련해 당시 파장이 너무 클 것이라는 생각에 무서워서 취재하는 기자 등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 누구에게도 입 밖에 내지 않았다"며 "이번 의혹의 배후에 박 원장이 있다는 것은 정말 황당한 악의적 프레임"이라고 말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