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이재명 쌍욕 틀면 선거 끝"…이재명 측 "성폭행 자백범이 할말?"

이재명 측 "홍준표, 저급하기 짝이 없어…반성하고 성찰하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측은 11일 이 후보의 '형수 욕설'을 비판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성폭행 자백범이 할 말은 아니지 않나"라고 맞받았다. 홍 의원의 '돼지발정제' 논란을 저격한 것이다.

이 후보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11일 "정치를 '말의 예술'이라 하는데 이런 식의 막말로 정치 수준을 떨어뜨리는 홍준표 의원의 모습은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홍 의원은 이 후보를 겨냥해 "대통령이 성질나면 막말은 할 수 있지만 쌍욕하는 사람은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며 "선거 시작 사흘 동안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 쌍욕을 틀면 그냥 선거 끝난다. 전 국민이 그걸 듣고 어떻게 이 지사를 뽑겠느냐"고 했다.

이에 전 대변인은 "참으로 저급하기 짝이 없다"며 "과거 장인어른을 '영감탱이'라고 욕했던 홍준표 의원이다. 부모를 욕하던 홍준표 의원이 부모를 욕보이는 가족에 항의한 이재명 후보를 욕할 일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콘텐츠가 빈약하면 말이 거칠고 논리가 허황해진다고 한다. 약하고 천박한 사고의 표현일 뿐"이라며 "하나같이 이성과 양심을 내던진 주옥같은 막말들뿐인 홍준표 의원은 반성하고 성찰하길 바란다"고 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