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대통령궁 접수 "전쟁 끝"…미군 본격 철수

 아프가니스탄 반군 탈레반이 수도 카불의 대통령궁을 점령한 뒤 “이제 전쟁은 끝났다”며 종전을 선언했다.


◇ 탈레반 대통령궁 접수 : 탈레반은 15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대통령궁을 장악했다고 밝혔다.

탈레반은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을 떠난 후 카불에 진입해 대통령궁을 접수했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앞서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카불 현지 경찰들이 도시를 떠났다는 소식이 나온 직후 약탈을 막을 목적으로 카불 진입을 명령했다고 설명했다.

탈레반은 이와 함께 “전쟁은 끝났다”며 종전을 선언했다. 탈레반은 대통령궁을 장악한 뒤 탈레반기도 게양했다.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이날 알자지라방송에 "아프간에서 전쟁은 끝났다"며 "통치 방식과 정권 형태가 곧 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주민과 외교 사절의 안전을 지원하겠다는 것을 모두에게 보장한다. 모든 아프간 인사와 대화할 준비가 됐으며, 필요한 보호를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가니 대통령은 도주 : 가니 대통령은 이미 카불을 벗어나 타지키스탄으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니 대통령은 보안군이 카불을 지킬 것이라고 호언장담했지만 정작 그 자신은 국민을 버리고 도주했다.

앞서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탈레반이 수도 카불을 포위하고 대기 중이던 전투원들에게 진입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무자히드 대변인은 카불 시내 현지 경찰들이 도시를 떠났다는 소식이 나온 직후 약탈을 막을 목적으로 진입을 명령했다고 설명했다.

압둘 사타르 미작왈 아프간 내무장관은 TV 연설에서 과도 정부에 평화적인 권력 이양이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 탈레반, 아프간 완전 장악 : 이미 탈레반은 아프간 내 행정을 장악하기 시작했다. 공항과 병원을 계속 운영하며, 긴급 물품의 공급 또한 중단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탈레반 대변인은 카불 내 외국인은 원하면 떠나고, 떠나지 않는다면 새 탈레반 정부에 등록을 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프간 정부군을 향해서는 귀향을 허용한다며 사실상 군대 해산을 지시했다.

◇ 전 내무장관 잘랄리 과도정부 수반 내정 : 로이터는 3명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 한때 아프간 내무장관을 지냈던 알리 아흐마드 잘랄리가 과도 정부의 수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잘랄리는 미국에 거주했던 학자이며, 정권 이양을 감독하기 위해 가장 절충적인 인물로 평가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직 탈레반측이 잘랄리의 임명에 동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 미국 등 주요국 대사관 카불 철수: 탈레반이 대통령궁을 장악하자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은 현지 인력 철수에 착수했다. 

오는 31일 완전 철군을 앞둔 미국은 이날부터 카불 주재 대사관에서 인력을 이동시키기 시작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병력 5000명의 카불 추가 파견을 승인해 인력의 무사 철수를 돕도록 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아프간에 잔류하는 것은 미국에 이득이 되지 않는다"면서 "사실 우리는 아프간 정부군이 자국을 지킬 수 없다는 걸 알았다. 그리고 그 일은 우리의 예상보다 빨리 일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아프간의 현 상황이 1975년 베트남 전쟁 말기 사이공 함락 때와는 명백히 다르다면서 "미국은 아프간에서 미국에 대한 공격을 막는 임무에 성공했다"고 자평했다.

독일은 카불 주재 자국 대사관을 폐쇄했으며, 캐나다 또한 카불 내 외교 사무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도 현지 대사관을 잠정 폐쇄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