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지진 사망자 1200명으로 급증…실종 2800명

아이티에서 발생한 규모 7.2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당초 304명에서 1200명으로 늘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이티 당국은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1,200명이고,부상자는 최소 2800명이라고 밝혔다.  

미 지질조사국(USGS)은 이번 지진은 14일 오전 8시30분에 발생했으며 지진의 깊이는 10㎞로 측정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진은 쿠바, 자메이카 등 다른 카리브해 국가들에서도 감지됐을 정도로 강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회, 호텔, 병원, 학교 등이 심하게 파괴됐다. 아이티를 뒤흔든 격렬한 진동으로 인해 교도소 벽도 무너졌다.

지난달 7일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의 암살 후 국정을 맡고 있는 대통령 주치의 출신 아리엘 앙리 아이티 총리는 "우리는 이 비상사태에 대한 많은 연대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진에 따른 피해에 설상가상으로 아이티를 강타할 열대폭풍 그레이스의 도착으로 구조작업이 더욱 복잡해질 전망이다.

카리브해에서 형성된 허리케인 ‘그레이스’는 16일 밤 아이티를 관통할 전망이라고 미국의 허리케인 센터가 밝혔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