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봉사활동 보이콧 요구한 적 없어" vs 이준석 "확인했는데"

'尹, 다른 캠프에 봉사활동 보이콧 동참 요구' 보도 일축

이준석 "어느 쪽 말이 맞는지 확인했지만 더 해보겠다"

 

국민의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과 이준석 당대표 간 신경전이 '봉사활동 보이콧'을 둘러싼 진실게임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캠프 차원에서 다른 후보자 측에 '당 주최 봉사활동의 보이콧'을 제안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7일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사실관계를 이미 확인했지만 "더 해보겠다"고 언급하며 의구심을 거두지 않는 눈치다.

윤 전 총장의 국민캠프는 이날(7일)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힘 대선 경선 일정과 관련해 타 캠프에 어떠한 보이콧 동참 요구도 한 적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사 문제가 아니라면 봉사활동 불참 종용을 받은 캠프는 있는데 연락을 한 캠프는 없는 상황인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양쪽 다 우리 돌고래와 멸치인 만큼 저는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이 사안을 바라보겠다"며 "어느 쪽이 맞는 말을 하는지 확인해보겠다. 사실 이미 확인했는데 더 해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전날(6일) '윤 전 총장 측 핵심 인사가 다른 후보에게까지 봉사활동 보이콧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언급된 봉사활동은 지난 4일 당 경선준비위원회가 주최한 예비후보자들의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 봉사 행사였다. 당시 윤 전 총장은 비공개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해당 보도가 나온 날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 링크를 첨부한 뒤 "갈수록 태산"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었다.

이미 당 지도부와 다른 대권주자들 또한 윤 전 총장의 불참을 두고 "개인플레이 할 거면 입당을 왜 했나"라며 일제히 비판을 쏟아낸 바 있다.

윤 전 총장의 반박과 이 대표의 재반박이 이어지면서 국민의힘 내부 갈등은 한층 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이 4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에서 대선 경선후보들과 함께 혹서기 취약계층 주민들을 위한 음식 전달 봉사활동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서병수 위원장, 하태경, 황교안, 원희룡 후보, 이준석 대표, 장성민 후보, 최재형 후보의 부인 이소연 씨, 장기표, 윤희숙, 안상수 후보. 2021.8.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