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보편지급' 경기도민 찬성, 타 지역민 반대

여론조사 결과 찬성 비율 경기도민 58%, 타 지역민 39%

전국적으로는 오차범위 내에서 반대 비율 높아

 

경기도 예산을 추가 투입해 전 도민에게 정부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에 대해 경기도민은 찬성 비율이, 타 지역 주민은 반대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2~4일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기도 재난지원금 100% 지급 찬반 조사’ 결과 찬성은 44%, 반대는 48%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 ±3.1%p) 내에서 비슷하게 나타났다.(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전체적으로 보면 찬반 비율이 비슷하게 나왔지만 경기도민과 타 지역민을 대상으로 했을 경우 차별화가 선명했다.

경기도민의 경우 전 도민 지급에 58%가 찬성했고, 반대는 39%였다. 반면 타 지역 거주자는 찬성 39%, 반대 52%로 다른 결과를 보인 것이다.

더욱 세분화된 지역별 조사 결과를 보면 경기도와 같은 생활권인 서울의 경우 찬성 36%, 반대 53%로 반대 비율이 높았다.

대전·세종·충청권도 찬성 40%, 반대 51%였고 대구·경북권 찬성 24%, 반대 64%, 부산·울산·경남권 찬성 5%, 반대 57%로 반대 의견이 많았다.

반면 광주·전라권은 찬성 57%, 반대 35%, 강원·제주권 찬성 49%, 반대 44%로 찬성 의견이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도 차이가 뚜렷했는데 진보층의 경우 찬성 57%, 반대 37%로 경기도민만을 대상으로 한 결과와 비슷했다.

이와 달리 스스로 보수층이라고 답한 이들은 찬성 31%, 반대 64%로 반대 비율이 높았다.

비슷한 선상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자 간 의견도 엇갈렸는데 각각 찬성 비율이 61%와 24%로 큰 격차를 보였다.

한편 정부가 소득하위 88%까지로 선별지급을 결정한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고양‧파주‧광명‧구리‧안성시는 지난 7월28일 “도와 시·군이 분담해 나머지 12%도 지급하자”고 도에 긴급 제안했다.

이에 이재명 지사가 “적극 검토하겠다”며 환영했지만 수원·용인·성남·화성·부천·남양주·안산 등 7곳은 지난 1일 긴급회동을 통해 “재정 부담이 너무 크다”며 난색을 표시해 지자체 간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상태다.

이에 도는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 곽상욱 오산시장)에 최종 합의된 의견 도출을 요구한 상황이고, 이를 바탕으로 도민 전체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할 방침이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