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여자배구, 4강서 브라질에 완패…銅 결정전서 세르비아와 맞대결

김연경 상대 집중견제 막히며 패배

 

결승 진출이라는 큰 꿈을 품었던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남미 강호 브라질의 벽에 막혔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세계 11위)은 6일 오후 9시부터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펼쳐진 2020 도쿄 올림픽 준결승 브라질(2위)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6-25 16-25 16-25)으로 졌다.

한국은 믿었던 에이스 김연경과 박정아가 각각 10점에 그치며 완패했다.

사상 첫 결승 진출이 좌절된 한국은 8일 오전 9시 세르비아(6위)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브라질은 세르비아를 꺾은 미국과 금메달을 다툰다.

브라질은 이날 경기 전 도핑 테스트에서 적발된 탄다라 카이테라가 결장하면서 호사마리아 몬티벨레르가 라이트로 선발 출전했다. 분위기가 뒤숭숭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큰 누구 없이 견고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 공격 범실과 리시브가 난조가 겹치며 2-5로 밀렸다. 김희진과 박정아의 좌우 쌍포가 터지며 5-7까지 추격했지만 거기가지였다.

박정아의 스파이크도 캐롤라인 다 실바에게 막히고, 김희진이 공격범실이 나오면서 스코어가 더욱 벌어졌다.

한국은 김연경의 공격을 시작으로 반격을 펼쳤지만 점수는 쉽게 좁혀지지 않았다. 반면 브라질은 페르난다 호드리게스, 호사마리아 등의 좌우 쌍포가 위력을 발휘했다.

한국은 12-18로 뒤지자 김희진, 염혜선, 박정아를 빼고 정지윤, 안혜진, 표승주 등을 투입해 반전을 도모했으나 결국 1세트를 16-25로 졌다.

김연경이 6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준결승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실점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1.8.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한국은 2세트 들어 수비가 살아나며 4-4로 팽팽하게 맞섰다. 염혜선의 에이스로 10-10까지 시소게임을 펼쳤다. 그러나 중반 이후 화력 싸움서 밀리며 주도권을 내줬다. 상대 라이트 호사마리아를 막지 못하며 연속 실점을 허용했다.

태극낭자들은 예리한 서브를 통해 브라질 리시브를 흔들며 14-16까지 따라 붙었지만 상대의 빠른 공격에 맥을 추지 못해 애를 먹었다. 김희진 대신 들어간 이소영이 득점을 올렸지만 결국 한국은 2세트도 16-25로 내줬다.

3세트도 쉽게 분위기가 바뀌지 않았다. 상대의 타점 높고 빠른 공격에 고전한 한국은 초반부터 2-4로 밀렸다.

어느새 스코어는 6-12 더블 스코어가 됐고, 김연경이 마지막 힘을 내 봤지만 스코어 차를 좁히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한국은 브라질에게 셧아웃 패배를 기록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