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집값고점' 경고에도 서울 아파트값 0.12% ↑…상승폭 커져

노도강·금관구 위주로 내집마련 수요 몰리면서 상승세 확대

서울 전셋값 0.09%↑…매물 부족 현상 여전

 

정부의 연이은 집값 고점 경고가 무색해지고 있다. 중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서울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와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 위주로 내 집 마련 수요가 몰리면서 집값 상승세가 확대되면서다.


이달부터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이 본격 시행됐지만, 그동안 누적돼온 내집 마련 수요 해소엔 역부족이란 지적이다.

◇정부 '하락조정' 예고했지만, 서울 아파트값 0.12%↑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2% 올라 지난주(0.11%)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재건축 아파트와 일반 아파트는 각각 0.17%, 0.11% 오르면서 상승세를 키웠다.

정부는 최근 집값 하락 조정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서울 25개 모두 가격이 상승했다. 중저가 아파트가 모인 노원구와 도봉구 등의 지역에서 가격 상승세를 주도하는 가운데, 재건축 기대감이 높은 강남 일대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지역별로 △노원(0.28%) △도봉(0.28%) △금천(0.23%) △강북(0.20%) △관악(0.19%) △강남(0.18%) △구로(0.18%) △강동(0.17%) △강서(0.16%)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05% 올랐다. 서울 외곽에서 밀려난 수요층들이 서울과 인접한 수도권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아파트들을 선택지로 여기면서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호재도 영향을 미쳤다.

경기·인천은 △수원(0.13%) △의정부(0.10%) △인천(0.09%) △남양주(0.08%) △부천(0.06%) △파주(0.05%) 순으로, 신도시는 △평촌(0.19%) △김포한강(0.07%) △일산(0.06%) △중동(0.06%) △광교(0.06%) △산본(0.05%) 순으로 올랐다.

© 뉴스1

◇부족한 매물 탓에 멈추지 않는 전셋값 상승세

전세시장은 휴가철 등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매물 부족 현상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0.09%로 지난주 상승률을 유지했지만,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덜한 강북권 일대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지역별로는 △노원(0.22%) △구로(0.19%) △강동(0.18%) △도봉(0.16%) △서대문(0.16%) △성동(0.16%) △강북(0.15%) △금천(0.15%) 순이다.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04%, 0.02% 올랐다. 경기·인천은 △안양(0.10%) △남양주(0.09%) △인천(0.08%) △고양(0.07%) △김포(0.06%) △수원(0.06%) △시흥(0.06%) 등에서 전세가격이 올랐다. 신도시도 △평촌(0.17%) △광교(0.05%) △중동(0.03%) △일산(0.01%)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내집 마련을 위한 수요층이 곳곳에 유입되면서 집값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청약을 위한 대기 수요가 누적되는 가운데 기존 주택시장에서도 매물 잠김으로 인해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동반 상승하고 있다"며 "중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지역들을 중심으로 수요층의 추격매수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월세시장이 불안한 환경에서 주거 안정을 목적으로 가격 부담이 덜한 지역들을 찾아가는 과정은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합리적 방어기제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