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벗고 개처럼 난투극…英해변 공포 몰아넣은 15명 공개수배[영상]

영국의 한 해안가에서 다수의 남성들이 난투극을 벌이고 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영국의 한 해안가에서 상의를 벗은 남성들이 대규모 난투극을 벌여 경찰이 수사 중이다.

14일(현지 시간) LBC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에식스주 사우스 엔드온시 해안가에 있는 페블스 원 카페에서 15명 정도의 남성들이 피투성이가 될 때까지 몸싸움을 벌였다. 

남성들은 벤치, 테이블, 갑판 의자, 유리병 등 주변에 있는 물건들을 닥치는 대로 집어 던졌다.

이들 중 일부는 피를 줄줄 흘렸고 또 다른 일행은 던질 물건을 더 찾기 위해 카페를 뒤지기도 했다.

공포에 질린 구경꾼들은 당시 상황을 촬영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한 누리꾼은 "이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해안가에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등 수천 명의 사람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에식스 주 경찰은 구경꾼들이 촬영한 영상을 기반으로 난투극을 벌인 남성들 중 요주 인물 15명을 선별해 얼굴을 공개했다.

이안 휴즈 사우스엔드 경감은 공식 성명을 통해 "경찰들은 (난투극) 관련자들의 신원을 확인하는 중"이라며 "혹시 사진 속 남성들을 알아보거나 그들이 누군지 안다면 제보해달라"고 밝혔다.

남성들이 왜 싸웠는지, 어떤 이유로 싸움이 시작됐는지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