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고무신 등장한 '백신 사기 공방'…대구시장 vs 시의원 50분 설전

대구시의회 16일 임시회서 질의·답변

 

"시장님, 시장님이 말씀하신 백신이 이 백신은 아니시겠죠? 이렇게 희화화되고 있습니다. 이걸 제대로 아셔야 합니다."

'백신 사기' 의혹으로까지 비화된 대구 의료계의 '화이자' 백신 도입 추진 논란이 대구시의회 본회의까지 번져 권영진 대구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의 설전으로 이어졌다.

16일 대구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83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 시의원(비례)은 시정질문을 통해 권 시장을 상대로 최근 논란이 된 대구시의 '화이자 백신 논란'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이 시의원은 본격적인 시정질문에 앞서 흰 고무신을 꺼내들어 보이며 "시장님, 시장님이 말씀하신 백신이 이 백신은 아니시겠죠? 이렇게 희화화되고 있습니다. 이걸 제대로 아셔야 합니다"라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16일 오전 대구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흰 고무신을 들고 나와 ‘코로나19 백신 사태에 대한 해명 및 정부와 정책 공조 강화 촉구하고 있다. 2021.6.16/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어 그는 메디시티대구협의회를 비롯한 대구 의료계가 화이자 백신 도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대구시 예산 사용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특히 이 시의원이 백신 도입 추진 과정에서 시 예산 사용 여부와 백신 도입 추진 과정에서 대구시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의 의혹을 제기하자 권 시장은 목소리를 높이며 "이 시의원님은 진실을 보려고 하지 않는다. 사실만을 이야기하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메디시티대구협의회가 백신 도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작성된 것으로 알려진 구매 의향서와 관련, 이 시의원은 "왜 공개하지 못하나. 그것을 본 공무원도 없다고 하더라. 공무원도 패싱한 협약에 뭐가 있길래 밝히지 못하느냐"고 언성을 높이자, 권 시장은 "법적 검토를 거쳐 공개할 수 있으면 하겠다"고 답변하는 등 약 50분간 이어진 질의 응답 과정에서 권 시장과 이 시의원은 시종일관 날을 세웠다.

계속된 추가 질의에 권 시장이 "의혹을 부풀리지 말라"며 언성을 높이고, 이에 이 시의원이 "(백신 도입 추진 논란으로) 부끄러운 건 시민"이라고 맞받아치자 장상수 시의회 의장이 시간이 초과됐다며 중재하기도 했다.

추가 질문에서 이 시의원은 또 "고위 공직자에게 꽃다발 들고 찾아가는 게 맞는건가. 정치 행보보다 대구시민들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은 시행정을 해달라"고 비판했다.

권 시장과 이 의원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놓고 시의회에서 열린 임시회에서도 마찰을 빚은 바 있다. 당시 긴급생계자금 지급 방식 등을 놓고 설전이 오가는 과정에서 권 시장이 갑자기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