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낡은 정치 부수겠다…'시대교체' 젊은 대통령 될 것"

국회 잔디광장에서 차기 대선 출마선언

"행복국가 향한 용기 있는 도전 시작…뻔한 인물들론 뻔한 패배 불가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국민과 함께 정치의 세대교체를 선도하고 시대를 교체하는 젊은 대통령이 되겠다"며 20대 대통령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잔디광장에서 열린 출마 선언식에서 "지난 10년 동안 낡고 무기력한 정치로 청년 세대가 실망하고 분노하게 만든 책임이 있는 인물과 세력은 새 시대를 이끌 수 없다"며 "낡은 정치의 틀을 부수고 대한민국 정치혁명을 시작하는 선봉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국회 잔디광장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는 장소이다. 

박 의원은 "젊은 대통령 후보 박용진을 앞장세운 민주당은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며 "김대중의 40대 기수론 이후 두 번째 정치혁명을, 노무현 돌풍 이후 두 번째 한국정치의 대파란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우리나라가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행복국가'를 제시하고 "평범한 사람들, 성실하고 정직한 사람들이 성공하고 행복할 수 있는 사회, 그것이 우리가 꿈꾸는 행복한 대한민국"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불공정과 불평등에 맞서 돈 없고 힘없고 빽 없는 평범한 국민들이 당당하게 어깨 펴고 살아갈 수 있는 행복국가를 만드는 일에는 용기가 필요하다"며 "행복국가를 향한 용기 있는 도전을 박용진이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박용진은 그런 일을 해왔다"라며 "한유총이라는 기득권 세력에 맞서 우리 아이들을 위해 유치원 3법을 통과시켰고, 재벌총수의 불법과 반칙에 맞서 법과 정의를 지키기 위해 망설임 없이 싸웠으며, 거대 대기업의 횡포에 맞서 국민 안전을 위해 자동차 제작결함 문제를 방관하지 않고 5년간의 끈질긴 문제제기로 리콜과 무상수리 조치를 얻어냈다. 불공정한 주식시장에서 공매도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당내 대선주자들을 겨냥해선 "뻔한 인물, 뻔한 구도로는 뻔한 패배를 맞을 수밖에 없다"며 "낡은 인물, 낡은 가치로는 새로운 시대를 책임질 수 없다"고 말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포커스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