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_judimoon200x200.jpg
b_kimnkim200x200.gif
b_kimnkim200x200.gif

[신앙과 생활-김 준 장로] 거미줄의 기본 선(線)

김 준 장로(종교 칼럼니스트)

 

거미줄의 기본 선(線)

 

우리는 지금 이 미국땅에서 너무나 풍요로운 의식주, 편리한 시설을 누리며 살고 있습니다. 이러한 물질 문명의 근인(近因)을 경제, 과학, 기술의 발달이라고 보는 데에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의 이러한 발전이 이루어진 원인(遠因)을 따라가 보면 이 모든 문명과 문화의 배후에는 종교, 특히 청교도들로부터 뿌리내린 기독교 정신이 그 근간이 되고 있다고 할 것입니다. 기독교적 경제관, 기독교적 가치관, 그리고 성서에 기초한 기독교적 윤리관을 따라 살아온 선대(先代)들의 신앙적 예지와 헌신의 결과라고 볼 수 있습니다.    

미국 동부에 있는 유서깊은 교회들 중에는 건축 초기의 종교 및 정치 지도자들이 가족단위로 교회에 나와 예배드리던 그 자리를 잘 보전해 놓았다고 합니다. 조지 워싱턴의 가족 자리, 벤자민 프랭크린의 가족 자리 등…. 물론 그 자리나 의자들을 신성시 하기 위한 것은 아니고 다만 신앙으로 건국하려는 지도자들의 건국 이념과 애국심, 그리고 기독교적 가정관을 본받고 기리려는 순수한 의도 때문인 것입니다. 

이처럼 기독교 전통에 뿌리를 두고 건국한 지 수백년 동안 흔들림이 없던 이 나라가 지금은 해가 갈수록 그 문명과 문화의 근간이 되는 기독교 정신이 점점 퇴색되고 있습니다. 공립학교에서 기도가 폐지된 지는 벌써 오래되었고, 십계명 판이 철거당했습니다. 언덕 위에 세운 십자가가 미관을 해친다면서 제거되었고, 심지어 크리스마스 트리까지도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해마다 수십, 수백개의 교회가 문을 닫고 그 자리는 가게, 술집 등으로 리모델링 되고 있습니다. 3척 동자도 판단할 수 있는 범죄행위를 버젓이 저지르면서 자유롭게 죄지을 권리를 달라고 주장하는 여론에 교회가 동조하기도 합니다. 

대학에서도 진화론만이 주목을 받고 창조론은 가설(假說)로도 취급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처럼 모든 면에서 물질 문명과 직결되는 근인에만 관심을 두고 있는 동안 하나님과 연결되어 있는 기독교 정신인 원인과의 연줄들이 하나하나 끊어지고 있습니다. 

킬케고올은 현대 문명의 맹점을 거무줄에 비유해 말해주고 있습니다. 거미는 거미망을 형성하기 전에 먼저 아래 위로 기본선을 매어놓습니다. 그리고 그 기본선 위에 둥그런  망을 엮어 놓았습니다. 그런데 잠자리나 나비들은 언제나 그 둥근 망에만 걸립니다. 그것을 본 거미가 필요한 부분은 둥근 망 뿐이라 생각하고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본선을 끊어버린다면 거미망은 전체가 붕괴되고 만다는 것입니다. 

오늘 날 눈에 보이는 찬란한 문명의 꽃이 아무리 현란해도 그 꽃의 근원이 되는 기독교 정신의 뿌리를 잘라버린다면 그 꽃은 시들어버릴 것입니다.

미국의 기독교 정신이 성경적 교훈에서 점차 탈선하고 있으면서도 아직은 법과 정치, 그 밖의 모든 제도와 질서에서 타국에 비해 우위에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그 어떤 면에서 우월하다고 해서 탈선해가고 있는 미국의 기독교를 무비판적으로 따르고 수용할 것이 아니라 우리의 신앙 정체성을 가지고 취사선택하는 자세를 잃지 말아야할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세계 기독교사의 빛이요 우리 민족의 자부심인 주기철, 손양원, 조만식, 길선주, 안창호를 비롯하여 수 백명의 자랑스러운 신앙의 선조들이 있고 그 분들의 땀과 눈물과 피로 하나님 앞에 튼튼히 매어 놓은 기본선이 있습니다. 우리는 그 어떠한 환경과 처지에서도 그 기본선을 풀거나 끊어서는 결코 안될 것입니다. 그것은 곧 파멸의 길이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시애틀N 칼럼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

https://www.seattlen.com/column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7 470 03-29
26 727 03-15
열람 789 03-01
24 599 02-15
23 662 02-15
22 601 02-08
21 671 02-01
20 387 02-01
19 356 01-25
18 540 01-19
17 892 01-19
16 684 01-17
15 619 01-17
14 647 01-17
13 418 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