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17-10-21 (토)
 
작성일 : 16-12-31 11:15
눈산조망대/ 닭의 머리가 될지언정…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1,843  

윤여춘 한국일보 시애틀지사 고문


닭의 머리가 될지언정…


한국이 가난했던 시절 ‘칙 섹서(chick sexer)’라는 해외취업 직종이 인기 있었다
‘계간(鷄姦: 남색)하는 사람’이 아니라 ‘병아리 감별사’다. 부화된 병아리의 항문을 까집어 성별을 가리는 기술이다. 수컷으로 판정된 놈들은 하루도 못 살고 박살된다. 미국을 비롯한 80여개국에 취업한 1,800여 한국인 감별사들은 속도와 정확도에서 타 민족의 추종을 불허한다.

신문사 전 동료직원 가운데 ‘닭공장’ 출신이 있었다. 역시 해외취업 직종으로 인기를 끈 닭공장은 도살된 닭을 처리해 냉동창고에 쌓아놓는 고된 육체노동이다. 이 직종은 인기가 여전하다

2014년 미국정부로부터 취업이민 노동허가를 받은 한국인2,672명 중 닭공장 취업자가 152명으로 가장 많았다. 첨단기술인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그보다 10명이 적었다.

거의 40년전 미국에 연수 왔을 때 맥도널드 햄버거보다 더 많이 먹은 패스트푸드가 비법으로 기름에 튀겼다는 켄터키 프라이드치킨(KFC)이다. 처음 먹어본 별미였다. 당시 한국엔 전기구이 통닭집이 있었지만 데이트할 때도 큰맘 먹어야 한번 들르는 고급 식당이었다. 그보다 싼 값에 KFC를 한 '바케츠'(bucket) 사면 동료 연수생과 한 끼를 때우고도 남았다.

KFC 창업자인 ‘코넬(Colonel)’ 할랜드 샌더스는 대령출신이 아니다. 켄터키주는 공적 있는 주민에게 ‘켄터키 대령’이라는 명예호칭을 부여한다. 빈농의 장남으로 태어나 일찍 아버지를 사별한 샌더스는 40세가 돼서야(1939) 작은 시골 주유소를 매입했고, 어머니에게서 배운 솜씨로 튀긴 닭고기를 자신의 식탁에서 손님에게 팔면서KFC 왕국의 초석을 마련했다.

지난 1952년 유타주에 첫 체인 매장을 연 KFC는 현재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123개국에 약 2만개의 매장을 확보해 맥도널드에 이은 세계 제 2(매출액 기준)의 식당체인으로 군림한다. 고령의 샌더스가 1964 KFC를 매각한 후 주인이 여러번 바뀌었고, 현재는 펩시콜라의 식당 사업체인 ‘염 브랜즈(Yum! Brands)’에 피자헛, 타코벨 등과 함께 속해 있다.

KFC와 맥도널드 같은 대형 체인식당들 덕분에 닭고기 수요도 무섭게 늘어났다. 전세계에서 연간 500억 마리 이상이 도살된다. 파리 목숨보다 못하다. 더구나 가슴살만 집중적으로 키우려고 종 개량을 거듭한다. 옴짝달싹 못 할 만큼 좁은 닭장에 가둬놓고 유전자조합(GMO) 사료와 성장촉진제 등을 먹여 속성시킨다. 결국 닭이 아닌 괴물 병아리를 먹는 셈이다.

요즘은 한국에서도 전기구이 통닭보다 ‘치맥’(닭튀김+맥주)이 단연 대세다. ‘치느님’이라는 신조어까지 있다. 연간 88,000만 마리가 도살된다. 국민1인당 연간 15마리를 먹는 꼴이다. 치킨집이 전국적으로 36,000여개에 달한다. 전세계 맥도널드 매장(35,000여개)보다 많다. 복날 보신용으로 먹는 인스턴트 삼계탕은 치맥 바람과 관계없이 여전히 인기다.

새해 2017년이 닭띠 해인 정유년이어서 생뚱맞게 닭 이야기를 늘어놨다. 12 종류의 띠 동물 중 유일한 조류다

닭은 하루의 시작(새벽)을 알리는 독특한 사명을 띠고 있을 뿐 아니라 문()의 볏, ()의 발톱, 적과 필사적으로 싸우는 용(), 먹이를 보면 무리를 부르는 인(), 꼬박꼬박 새벽을 깨우는 신() 등 다섯 가지 덕을 갖춘 가축으로 칭송 받는다.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는 속담이 여성상위시대인 요즘엔 “암탉이 울어야 집안이 흥한다”로 바뀌었단다.

“소경, 제 닭 잡아먹듯” 자기 꾀에 자기가 넘어가는 바보는 언제나 있다. “소, 닭 보듯 한다,”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본다”는 속담도 있다. 별로 치적이 없는 김영삼 전 대통령은 민주투사 시절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라는 명언을 남겼다.

붉은 원숭이 해였던 2016년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수준이하 후보’로 매도됐던 호텔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예상을 뒤엎고 당선됐다

붉은 닭의 해인 2017년 한국 대선에서 또 어떤 이변이 일어날지 모르겠다. ‘잠룡(潛龍)’들이 많다지만 대부분 수준이하의 '잡룡(雜龍)' 같다. “닭의 머리가 될지언정 쇠꼬리는 되지 말라”는 속담의 맹신자들이 너무 많은 것 같다.

**윤여춘 고문의 <눈산조망대> 목록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


 
 

Total 21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6 눈산조망대/ 파뿌리와 창포뿌리 시애틀N 2017-06-10 1514
215 눈산조망대/ 겁나는 ‘또라이’들 시애틀N 2017-06-03 1636
214 눈산조망대/ 양성, 중성, 간성, 무성… 시애틀N 2017-05-27 1451
213 눈산조망대/ 진화하는 전화 시애틀N 2017-05-20 1500
212 눈산조망대/ 천재 노인의 시대 시애틀N 2017-05-13 1648
211 눈산조망대/ 두 사람이 만난다면 시애틀N 2017-05-06 1528
210 눈산조망대/ 사마귀와 김정은 시애틀N 2017-04-29 1413
209 눈산조망대/ 머리 굴리는 머리 시애틀N 2017-04-22 1296
208 눈산조망대/ 비행기 타기 겁난다 시애틀N 2017-04-15 1691
207 눈산조망대/ 현세의 미개인들 시애틀N 2017-04-08 1441
206 눈산조망대/ 해리슨과 박근혜 시애틀N 2017-04-01 1497
205 눈산조망대/ 행복한 나라 시애틀N 2017-03-25 1488
204 눈산조망대/ ‘남의 자식’ 탓 시애틀N 2017-03-18 1446
203 눈산조망대/ 늙기도 서럽거늘… 시애틀N 2017-03-11 1490
202 눈산조망대/ 이래도 아기 안 낳아? 시애틀N 2017-03-04 1892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