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1일 (화) 로그인 PC버전

일본인 살해했던 페더럴웨이 한인여성 체포됐다



경희 다우들 오키나와서 체포돼 압송
킹 카운티 구치소 구감 500만달러 보석금
 
지난 2011년 일본계 사업가를 살해한 후 일본으로 도피했던 페더럴웨이 한인여성이 7년만에 체포됐다. 

수사 당국은 한인인 경희 다우들을 일본에서 검거된 후 지난달 29일 미국으로 송환해 킹 카운티 구치소에 수감했으며 그녀에게는 500만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고 밝혔다. 

시애틀 경찰국에 따르면 다우들 여인은 일본 오사카에 거주 중 시애틀 경찰국 소속 수사관과 일본 경찰 및 미국 마샬의 공조 수사로 체포됐다.

다우들 여인은 지난 2011 3월 당시 페더럴웨이 한인상가에서 일식당 ‘이자카야’(Izakaya)를 운영했으며 피살자인 일본계 토시오 오타(당시 75살.사진)씨는 시애틀 다운타운 고급 콘도에 혼자 살며 1주일에 2~3번씩 이자카야에서 저녁식사를 하면서 다우들 여인과 친분을 쌓았다.

경찰은 오타씨가 2011312~15일 둔기로 머리를 맞아 살해됐으며 다우들 여인이 150달러씩 주고 2명의 남성을 고용, 사체가 든 가방을 렌트한 차량을 통해 워싱턴주 동부지역으로 옮긴 것으로 보고 있다.

다우들 여인이 고용한 남성들은 물살이 센 수로에 오타씨의 시신을 버렸으며 경찰은 신병 확보에 나섰지만 그녀가 10일 후 델타항공 편으로 일본으로 도주하는 바람에 검거에 실패했다.

미궁에 빠졌던 이 사건은 2012 8월 컬럼비아강에서 오타씨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탔다. 이 시신의 신원이 2013 6월 치아검사를 통해 오타씨의 것으로 확인됐고 검찰은 주변인 진술과 다우들 여인의 행적을 통해 그녀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다우들 여인은 오토씨가 유언장을 만들면서 수혜자 명단에서 자기를 뺀 데 앙심을 품었으며 또한 식당 운영자금으로 오토씨에게서 빌린 4만 달러를 매달 1,000달러씩 갚으라는 오토씨 요구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16 6월 다우들 여인을 1급 살인과 위증 및 사기 등 5건의 중범 혐의로 기소, 500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걸고 공개수배에 나섰었다.

시애틀 경찰국의 꾸준한 수사와 미일 수사팀의 공조수사로 다우들 여인은 결국 사건발생 7 6개월만에 미국으로 송환돼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분류
Total 20,715
List
 1  2  3  >  >>